주택신축 전년대비 급감

 토론토의 지난달 주택신축이 급감했다. 콘도미니엄 등 다세대 착공이 큰 폭으로 줄어든 탓이다.

 캐나다모기지주택공사(CMHC)에 따르면 지난 2월 토론토에서 1,605채가 신축돼 작년 동기(2,406채)보다 33% 급감했다. 단독주택 신축은 456채로 작년(230채)대비 98% 급증했으나, 콘도 등 다른 형태의 주택들이 1,149채로 47% 감소했기 때문이다.

 이 기간 계절적 요인을 반영한 연간 환산(SAAR) 신축 건수는 토론토에서 2만4,410채(전달대비 34% 감소)로 몬트리올(3만9,846채), 밴쿠버(2만7,754채)에 이어 3번째로 기록됐다. 그 뒤를 에드먼턴(1만2,581채), 오타와-가티노(1만1,830채)가 이었다.

 전국적으로도 지난 2월 주택신축이 전달에 비해 감소했다. 계절적 요인을 반영한 연간 주택신축이 24만5,922채로 전달의 28만4,372채에 비해 14% 줄었다.

 단독주택의 전국 신축이 6만7,285채로 9.3% 감소했지만, 특히 콘도 등 다세대주택이 16% 급감하면서 전체 시장을 끌어내렸다.

 이로 인해 전국 6개월 이동평균 신축(24만2,777채) 또한 하락세로 전환됐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