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카노인회장선거 논란


▲이우훈 후보           ▲김연백 후보

 
한카노인회 새 회장 선거가 출마자격을 놓고 후보들간에 실랑이를 벌이고 있다.

 김연백(70. 기호 2번) 후보는 이우훈(66. 기호1번) 후보의 실격을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김학종)에 공식 제기했다.

 회장 후보 자격에 대한 정관 6장 18조 6항과 세칙 2장 1조에 “본회에서 2년 이상 정회원으로 봉사한 자로서, 당년도 회비를 납부한 정회원 20인 이상의 추천을 받아야 한다”고 되어 있다는 것.

 이에 대해 김 후보는 2년 이상 정회원과 2년 이상 봉사(임원 또는 이사)를 한 자로 해석했다.

 그러나 이 후보는 “서비스에 대한 개념을 달리 해석하는 것 같다. 2017년부터 정회원으로 있었다. 임원이나 이사로 있어야만 봉사한 것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토론토한인회 이사장과 평화통일마라톤대회 준비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부회장 러닝메이트는 권효남(77)·김철제(67)씨.

 김 후보는 한인회 이사와 평통자문위원 등을 역임했고, 무궁화요양원 되찾기 운동에도 참여했다. 부회장 후보엔 한진곤(82)·김복연(79)씨. 

 한편, 노인회는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 경선으로 치러질 경우 감염 등의 위험을 염려하는 상황이다.

 이에 선관위는 당초 이달 31일로 예정됐던 회장 선거를 정부 지침 준수 입장에서 코로나가 통제될 때까지 무기한 연기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또한 이번 선거 관리를 위해 구성되었던 선거관리위원단도 해체되었으며 각 후보의 등록서류 및 공탁금은 반환하게 됐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