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길 목사 코로나 타계

노스욕 지구촌장로교회 고영길 목사(사진)가 코로나에 감염돼 지난 9일 타계했다. 향년 51세.

 고 목사는 코로나 증세가 있는 신도를 돕다가 전염된 것으로 추정되며, 병원 입원을 기다리며 집에서 치료하다 병세가 급격히 악화됐다.

 지난달 24일 수요예배를 주관한 고 목사는 고령의 신도를 집에 데려다 준 후 코로나증세를 보였다. 이 신도와 지인도 코로나로 병원에 입원했다.

 평소 건강하던 고 목사는 감염증세 불과 2주만에 목숨을 잃었다.  

 더욱 안타까운 것은 고인의 유족들이 월세아파트의 각자 방에서 격리한 채 코로나와 사투를 벌이고 있는 것이다.

 고목사는 슬하에 아들과 딸 남매를 뒀다. 아들은 첼로전공자로 영국 유학 중이고, 딸은 온타리오 런던 웨스턴대학교에 다니고 있다. 이들은 부모의 지원없이 장학금으로 재학 중인데 딸도 코로나에 걸려 어려움이 크다.

 현재 고인에 대한 장례식은 가족 치료 때문에 엄두를 못내는 상황이다. 현재 온주에는 사망자가 많아 화장터 예약도 2주가 밀려있다.

 한편, 온타리오한국학교협회(회장 신옥연)는 “고 목사의 딸(고하은)이 한글학교에 다니는 동안 봉사정신이 투철한 모범학생이었다. 고 목사 가족을 위해 모금운동을 펴고 있다”고 밝혔다.

 고 목사 가족을 돕고자 하는 한인은 간단한 설문서(https://forms.gle/HXQDJ2cuc1sEYo51A)를 작성한 후 info@koreanschools.org로 이메일 트랜스퍼를 해 후원금을 보낼 수 있다. 

 또한 토론토총영사관은 유족들과 의논, 장례절차·생필품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