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가장 비싼 동네?

 토론토에서 집값이 가장 비싼 동네는 어디일까?

 지난 수년간 주택 가격이 크게 오르면서 이제 세계에서 가장 비싼 도시로 등극한 가운데 지난해 Bridle Path-Sunnybrook-York Mills(C12) 지역에서 거래된 단독주택 평균가격이 510만4,000불로 최고 였다.

 토론토의 144개 지역 중 2020년 평균 가격이 가장 높은 15곳은 주로 센트랄 존에 위치해 있었다.

 이미 유명한 Bridle Path는 ‘가장 비싼 동네’ 1위를 오랫동안 차지해 왔다. 2위는 Forest Hill South 였다.

 Bridle Path-Sunnybrook-York Mills(BPSYM)의 평균가격은 2017년에 이어 작년에 또 다시 500만 달러를 넘어섰다.

 이들 지역에서 거래된 12개 중 4개가 1,000만 달러를 넘어섰고, 가장 비싼 것은 2,300만 달러였다. 이로 인해 중앙값은 434만5,000달러(2019년 430만달러)였지만 끌어 올린 경향도 있다.

 한편, 토론토에서 단독주택이 가장 저렴한 동네는 Mount Dennis로 작년에 평균 78만달러였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