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유가족 돕기 성금

 코로나로 운명한 고영길(51) 목사의 가족 돕기 모금에 한인들의 정성이 답지해 5만 달러를 넘어섰다. 이에 모금운동을 주관해온 온타리오한국학교협회(회장 신옥연)는 한인들에게 감사를 전하고 유가족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며 마감한다고 밝혔다. 

 부인 홍희영씨도 그동안 코로나와 사투를 벌인 유가족들의 근황과 함께 도움을 준 한인들께 감사를 전했다. 홍씨와 고령의 어머니(89), 딸(18)도 생사의 갈림길에서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아 점점 회복되고 있다.

 홍씨는 “남편을 떠나 보낸 안타까움을 말로 표현할 수 없었고, 공포감에 떨며 아파트 각자의 방에서 홀로 이겨내야 했다. 매일 스피커폰으로 서로의 안부를 확인했다”고 전했다.

 홍씨는 “한인들의 관심과 사랑, 도움의 손길에 머리 숙여 감사한다. 몸이 완전히 회복되는 대로 다시 인사 드리겠다”고 알렸다.

 신옥연 회장은 “오랫동안 한글학교에 다니던 학생의 가족이 코로나로 생명이 위태롭다는 소식을 접했을 때 한글학교 교사들이 모두 충격을 받았다. 어떤 방법으로든 도와야 한다고 시작한 후원금 모금이 일주일만 5만 달러를 넘었다. 대학생부터 80세가 넘는 어르신들까지 한 마음으로 후원을 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신 회장은 “얼마 전 학생과 직접 통화하며 목소리를 듣고 나니 안도할 수 있었다. 다행히 잘 회복하고 있다고 한다. 어려움에 처한 우리 이웃을 돕는데 적극 나선 분들의 따스한 온정에 정말로 감사한다. 이제 모금운동을 마감하며, 유가족들에게 많은 힘이 될 것으로 믿는다”고 전했다.

 한편, 앞으로도 성금을 보내실 동포들은 체크를 홍희영씨 댁으로 우송하면 된다.  

*체크: Pay to: Hee Young Hong/ 주소: 1004-10 Ruddington Dr. North York ON. M2K 2J7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