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운타운 콘도 시장 반등

 한동안 부진했던 토론토 다운타운의 콘도 시장이 반등했다. 낮은 모기지 이자율과 새로운 낙관론, 외곽 지역의 가격상승 부담 등으로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회귀했다.

 최근 어바네이션의 콘도미니엄 시장조사에 따르면 올해 1분기에 구 토론토시에서 2,886 유닛의 새 콘도가 분양됐다. 이는 작년 1분기의 2,829 유닛을 넘어선 것이다.

 광역토론토(GTA) 전체에선 총5,385 유닛의 새 콘도가 분양됐으며, 이는 작년 팬데믹이 본격화하기 전인 2020년 1분기(5,593 유닛)보다 4% 감소한 수치다. 그러나 10년 평균치인 4,924 유닛은 초과했다.

 이에 업계는 코로나에 따른 외곽 905지역의 시장 지배력이 다시 토론토 다운타운으로 돌아오는 신호에 주목했다.

 어바네이션에 따르면 1분기에 출시된 신규 콘도의 76%가 분양에 성공해 지난 2017년의 시장 최고치 이후 가장 높은 분기 실적을 달성했다.

 GTA에서 1분기에 출시된 유닛의 평균 분양가는 평방피트당 1,261달러로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다. 이는 2020년 1 분기(1,159달러)에 비해 8.8% 상승이다.  

 토론토 다운타운에서의 평방피트당 분양가는 1,416달러로 지난해 동기(1,343달러)보다 5.7% 올랐다.

 한편, 이 기간 GTA에서 판매되지 않은 잔량은 연환산 1만1,956 유닛으로 작년 동기대비 11% 감소하며 지난 10분기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들의 출시 가격은 평방피트당 1,178달러로 1년 전보다 7.7% 높았다.

 어바네이션은 “이 기간 GTA의 기존 콘도 아파트 판매가 전년 대비 74% 급증하면서 신규 콘도 분양도 가열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올해 1분기 구 토론토시의 기존 유닛 판매가격은 평방피트당 1,018달러로 작년 동기보다 4.7% 하락했지만, 2020년 4분기보다는 6% 올랐다.

 향후 공급 측면에서 1분기 GTA 전체의 건설 중인 콘도는 총 8만3,497 유닛으로 2020년 1분기의 7만6,145 유닛보다 10% 증가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