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궁화 모금액 달성 눈앞

 토론토 한인사회의 무궁화요양원 인수 모금액 목표(450만 달러) 달성이 눈앞에 다가왔다.

 인수추진위에 따르면 한인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지난 17일(월) 현재 439만9,907달러가 답지했다. 마감일(31)을 1주일여 남겨놓고 목표액에 10만 달러만 남겨놓은 것이다. 

 최근 토론토 사업가 김학성씨와 조성호씨가 각각 10만 달러를 쾌척했고 H-마트에서 5만 달러의 정성을 보탰다.

 한인동포 2세들도 무궁화요양원 인수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지난 12일 열린 ‘무궁화 모금운동 영어설명회’를 총괄기획한 애나 정씨는 “무궁화에 대해 한번이라도 들은 사람은 한인전용요양원이 이민사회에 얼마나 중요한 시설인지 알 것”이라고 강조했다.

 글로벌기업 액센츄어에서 프로젝트 매니지먼트 컨설턴트로 근무하는 그녀는 한인업체를 통한 ‘2달러 기부 시스템’ 구축을 제안했다.  

 이는 한인식품점과 은행을 이용하는 동포들이 2달러 정기기부에 동의하면 고객의 은행계좌에서 자동인출되도록 하는 것이다. 한인인구 10만 명이 커피 한잔값도 안되는 2달러를 매월 기부한다면 월 20만 달러, 매년 240만 달러를 모을 수 있다.

 한편, 인수위는 모금 초과달성 가능성을 열어 놓고 “무궁화 60침상에 그치지 않고 한인사회에 턱없이 부족한 요양원을 늘려가야 한다. 이를 계기로 동포사회의 도약의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