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 백신으로 예년 수준

 코로나로 과열된 전국 주택시장이 백신접종과 함께 둔화하는 조짐을 보였다. 

 캐나다부동산협회(CREA)에 따르면 주택시장이 여전히 호황이지만 지난 5월 수요 및 공급, 평균가격 모두 하락하면서 2개월 연속 둔화 신호가 나타났다.

 이러한 현상에 대해 CREA는 “오퍼에 대한 피로감, 구매자들의 좌절, 코로나 팬데믹에 따른 주택구입 시급성이 사라지면서 발생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CREA에 따르면 이 기간 전국의 주택거래는 5만6,156채로 전월 대비 7.4% 감소했다. 전달의 11% 급감에 이어 하락세를 이어간 것이다.

 이 기간 거래주택의 평균가격도 전월 대비 1.1% 하락했다. 그럼에도 CREA는 “주택활동이 여전히 활발하다”고 밝혔으며, 지난 3월의 역대 최고 기록과는 달리 작년 하반기 수준으로 돌아간 것이다.

 월간 매매 활동 둔화는 전체 시장의 80%에서 나타났고, 특히 대부분의 주요 도시에서 관찰됐다.

 물론 코로나 초기의 봉쇄로 1990년대 후반 이후 최악의 거래를 기록했던 작년 5월과 비교하면 올해 실제거래(계절적 요인 미반영)가 103% 증가한 것이나 의미 없는 수치다.

 이와 관련 CREA는 “전국 주택시장은 여전히 ??활기를 띄고 있지만, 2개월 연속 수요, 공급, 가격 측면에서 둔화를 목격하고 있다”고 밝혔다.

 CREA에 따르면 지난 5월 신규매물은 전달보다 6.4% 감소했으며, 전체 시장의 약 70%에서 매물의 둔화로 공급이 위축되고 있다.

 CREA는 “점점 더 많은 바이어들 사이에서 오퍼 피로와 좌절에 대한 일화들이 나오고 있다. 또한 코로나 방역을 위한 긴급 봉쇄도 사라질 것이다”고 덧붙였다.

 현재 캐나다는 장기간 봉쇄에서 속속 벗어나고 있으며, 백신 접종률이 높아짐에 따라 올해 말에는 정상적인 삶으로 돌아올 희망의 빛이 보인다.

 CREA에 따르면 이 기간 전국 주택 평균가격은 68만8,000달러로 전달에 비해 약 1% 하락했지만 작년보다는 38.4% 올랐다.

 CREA는 “이제 팬데믹 터널 끝에 빛이 보이고 있어 올 여름에는 우리들의 삶이 정상으로 돌아오고, 주택시장도 예년의 상태로 회귀할 것으로 여겨진다“고 덧붙였다.

 한편, CREA는 올해 주택시장이 새로운 기록을 세울 것이라며, 지난 수개월 시장의 추세와 낮은 모기지율로 인해 거래는 68만2,900채, 가격은 67만7,775달러(19.3% 상승)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온주 경제재개 앞당길 듯

 온타리오의 코로나 백신 접종이 급속도로 이뤄지고 있어 경제재개가 앞당겨질 것으로 보인다.

 캐나다인들은 과학에 대한 신뢰도가 높아 어느 나라보다도 빠르게 백신이 접종되고 있다.

 16일 기준 온타리오주의 성인의 1차 접종률은 75.8%로 머지않아 80%에 이를 전망이다. 2차 접종률은 18.2%로 오는 27일경 20%에 도달할 것으로 예측된다.

 온주 정부가 경제재개 2단계에 돌입을 위해 내세운 오는 7월 2일까지 성인의 70% 1차 접종, 20% 2차 접종을 목표를 조기 달성할 가능성이 높다.

무궁화 인수 절차만 남아

 무궁화요양원 인수를 위한 모금운동이 한인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목표액을 초과 달성한 가운데 인수추진위원회가 “범동포 동참에 머리 숙여 감사드립니다”며 언론에 광고로 최종집계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14일 현재 1,257명이 정성을 보태 총513만6,761달러가 모금됐다. 

 인수위는 오는 29일(화) 오후 7시 온라인 설명회를 열어 재정상황 및 한인들의 질의에 응답한다. 또한 세금공제용 영수증을 발송하고 있으며, 영문 이름과 주소가 필요하다. 

 최근 온주 법원은 무궁화 인수자를 영리법인 리카케어에서 아리랑시니어센터(AAFCC)로 변경에 최종 승인했다. 이로써 온주정부의 허가증 이전(6~10개월 소요)과 잔금을 치르면 무궁화를 완전히 인수(내년 2월경)한다.

 한편, 한 건물에 있는 영구임대 아파트가 콘도로 전환된다. 법정관리사인 회계법인 딜로이트로는 아파트 소유주들에게 콘도 전환을 위한 비용을 준비하라고 편지를 보냈다.

 현재 무궁화건물은 1층과 4~6층에 요양원, 2~3층, 7~12층에 약 90채의 아파트 유닛이 있다.

1004(천사) 같은 선행

 캐나다한인여성회와 갤러리아 슈퍼마켓은 지난 7개월에 걸쳐 쌀(15파운드) 1004(천사)개를 지역사회 독거노인 등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했다.

 이 행사는 한인들이 갤러리아에서 ‘자연을 품은 햇쌀’ 1포대를 구입하면 다른 한 포대를 갤러리아가 후원하고, 여성회가 전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급락하던 월세 상승세로

 코로나 사태로 급락세를 보이던 캐나다 전역의 평균 월세가 반년 만에 상승으로 돌아섰다. 백신접종의 증가와 함께 일상의 삶으로 복귀에 대한 기대가 전국 도시의 임대료를 꿈틀거리게 한 것이다.

 따라서 현재 외곽지역에서 재택근무를 하지만 토론토 다운타운의 직장에 복귀해야 하는 이유 등으로 렌트를 고려하면 서두르는 것이 유리할 수 있다.

 Rentals.ca와 Bullpen Research & Consulting에 따르면 지난 5월 캐나다 모든 형태의 평균 임대료는 1,708달러로 전월 대비 2% 상승했다. 작년 10월 이후 6개월 연속 하락하던 월세가 처음으로 고개를 든 것이다.

 특히 경쟁이 치열하고 값비싼 토론토 임대시장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1년 넘게 급락세를 보이다 지난 2개월 연속 상승했다. 이제 정상적인 생활로 돌아갈 것에 대한 희망과 함께 전국의 도시들을 선도하며 상승하고 있는 것.

 모든 것이 일상으로 돌아오면 캐나다는 더 많은 이민과 유학생, 관광객을 맞이하기 위해 국경을 개방할 것이며, 임대료는 더욱 상승할 전망이다.

 Bullpen은 “코로나가 전국 임대시장, 특히 토론토 같은 대도시에 큰 영향을 미쳤는데 5월 데이터는 시장의 전환을 보여주는 첫 번째 명확한 신호다”라고 밝혔다.

 또한 “백신 접종의 증가와 예상되는 정상화로 인해 임차인은 월세가 오르기 전에 들어가려 한다. 토론토와 밴쿠버에서는 이 기간 모든 유형의 렌트 수요가 증가했다”고 주장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더 넓은 공간에 대한 임대수요는 여전히 뜨겁다. 전국 단독 주택의 월 평균 임대료는 올해 들어 계속 상승했다. 올해 1월에 2,214달러에서 5월에 2,608달러로 18%나 뛰었다.

 토론토의 경우 5월 평균 월세가 1베드룸 1,833달러, 2베드룸 2,455달러로 전국에서 두 번째로 높았다. 그래도 팬데믹 이전보다는 훨씬 저렴한 월세다. 전년 대비 1베드룸의 경우 12.9%, 2 베드룸은 7.5% 하락했다. 물론 월간으론 각각 0.9%, 1.9% 올랐다.

내집 마련에 부모 돈으로

 내집 마련에 밀레니얼-Z세대 절반은 부모의 도움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무주택자의 10명 중 7명은 주택 구입 능력이 없어 걱정하고 있었다.

 최근 매뉴라이프(Manulife Bank)가 발표한 반기별 설문조사에서 주택을 소유하지 않은 응답자 71%는 내 집 마련 능력에 대해 우려하며, 이 중 39%는 심각하게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 가격은 작년에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고, 여전히 떨어질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주택을 소유한 응답자 중 1/3(33%)은 집 장만에 부모의 도움을 필요로 했고, 이중 특히 Z세대(47%)와 밀레니얼 세대(46%)는 거의 절반에 해당했다.

 밀레니얼 세대는 2000년대에 검색 엔진, 모바일 연결 등을 목격한 디지털 개척자로 20-40세 연령대의 생산과 소비에서 본격적인 주역을 말한다. 이후 세대인 Z세대는 어려서부터 인터넷 이용이 가능한 스마트폰, 태블릿PC를 접한 세대다.

 설문 응답자의 2/3(67%)는 거주하고 있는 지역의 집값이 비싸 새 주택을 장만하려면 다른 지역으로 이사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실제로 작년에 많은 젊은이들이 토론토의 높은 주택가격 때문에 교외 및 작은 타운, 일부는 다른 주로 이사했다.

 또 다른 어려운 요인은 임금이 주택가격 상승률과 같은 비율로 인상되지 않았고, 생활비는 오히려 증가한 것이다. 응답자의 3/5(61%)는 가구 생활비가 지난 1년 동안 증가했고, 극소수(7 %)만이 감소했다고 응답했다.

 또한 모기지를 가지고 있는 응답자의 절반 이상(51%)이 납부에 대해 걱정했다.

주택신축 전달보다 늘어

 전국 주택신축이 지난달 콘도 등의 다가구 프로젝트의 활기에 힘입어 증가했다. 

 캐나다모기지주택공사(CMHC)에 따르면 지난 5월 계절적 요인을 반영한 연환산 주택신축은 27만5,916채로 전달의 26만7,449채에서 3.2% 늘어났다.

 이 기간 도시별로는 토론토에서 연환산 3만965채가 신축돼 전달보다 8% 감소했지만 전국에서 가장 많았다. 그 뒤를 밴쿠버 3만601채(60%↑), 몬트리올 2만7,952채(29%↓) 등이 이었다.

 주별로는 온타리오에서 같은 기간 총 9만2,157채(9%↓) 신축으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CMHC에 따르면 5월에 도시의 신축은 25만4,647채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1.8% 증가했다. 특히 콘도, 아파트, 타운하우스 등의 다세대 신축이 19만530채로 작년대비 10.9% 급증했다. 반면 단독주택은 6만4,117채에 그쳐 연간 18% 급감했다.

 이 기간 농촌지역 신축은 계절적으로 조정된 2만1,269채로 추정됐다.

 한편, 같은 기간 6개월 이동평균 신축은 28만779채로 지난 4월(27만8,462채)에 이어 증가세를 지켰다.

 CMHC는 “지난달 도시 지역에서 다가구 신축이 활발했으나 단독주택은 부진한 편이었다. 특히 토론토, 밴쿠버, 몬트리얼 등이 지난 1분기의 역대 최고수준에서 둔화됐다”고 설명했다.

캐나다 새 이민자 주춤

 캐나다 새 영주권가 지난 4월 2만1,105명으로 주춤했다. 올해 1월(2만4,665명) 이후 연속 감소세를 보인 것. 그러나 코로나를 극복할 하반기에는 다시 증가할 것으로 기대됐다.

 캐나다는 코로나 팬데믹 이후 경제 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신규 이민자 수용 목표를 역대 최대인 40만1,000명으로 잡고 있다.

 이민부는 “지난 4월은 새 이민자가 올해 들어 가장 적었다. 그러나 코로나를 극복할 하반기는 다시 큰 폭 증가할 것이다”고 밝혔다.

 올해 들어 4개월 누계 새 영주권자는 9만1,570명으로, 앞으로 매달 3만8,000명 수준을 받아들여야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

 이와 관련 이민부는 “올 여름에 여행제한이 완화되면서 9월 개학을 앞두고 3분기에 새 이민자들이 크게 늘어날 수 있다”고 예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