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주택시장 둔화

 광역토론토(GTA) 주택시장이 지난달 가격 및 거래 모두 둔화를 보였다.

 토론토부동산위원회(TRREB)에 따르면 지난 6월 GTA의 평균가격은 108만9,536달러로 전월(110만8,453달러)에 비해 2% 하락했다. 물론 코로나 팬데믹 초기였던 작년 같은 기간(93만1,131달러)에 비해서는 17% 올랐다.

 이 기간 거래는 1만1,106채로 전달(1만1,951채)보다 7% 줄면서 3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이 또한 작년 동기(8,645채)보다는 29% 증가다.

 이러한 수치는 코로나 팬데믹에도 불구하고 작년 말과 올해 초 기록을 경신해온 온타리오 주택시장의 둔화로 해석됐다.

 TRREB은 “이번 둔화는 시장의 과열을 한탄해온 바이어들에게는 반가운 소식이지만, 여전히 GTA의 주택 상황은 ??캐나다에서 가장 뜨겁다”고 주장했다.

 TRREB에 따르면 6월 새 매물은 1만6,189채로 전달(1만8,586채)보다 13% 감소해 주택 구매자들의 선택의 폭을 좁혔다.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면서 지난 6월 주택 가격 및 거래가 둔화됐지만, TRREB은 6일(화) “올해 초 과열로 인해 여전히 연간 전망은 밝다”면서 2021년 평균가격은 107만 달러, 거래는 11만5,000채로 상향 발표했다. 이전에는 평균 102만5,000달러, 거래 10만5,000채를 예측했었다.

 업계 관계자는 “연초에는 시장에 매물이 나오자마자 팔리는 경향이었으나 이제 바이어들이 꼼꼼히 따져보고 있다. 좀더 선택권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고 주장했다.

 특히 팬데믹에 따른 부동산 붐은 토론토 외곽에서 주도됐으며, 이로 인해 오퍼 전쟁에 익숙하지 않은 소도시와 농촌 지역의 집값을 급등시켰다.

 업계에 따르면 GTA에서 주택가격의 고공행진으로 상대적으로 싼 콘도를 선택하는 경향도 나타났다. 이 기간 전반적인 거래 감소에도 불구하고 콘도는 전달에 비해 4% 증가했다. 콘도의 평균 가격도 68만3,479 달러로 전달(68만2,280달러)보다 소폭 올랐다.

 한편, 업계에는 코로나에서 벗어나면 새 이민자들이 몰려와 주택시장에 다시 동기를 부여할 것이라는 견해도 있다. 또한 6월에 시작된 연방정부의 엄격해진 모기지 스트레스 테스트가 둔화에 기여했을 것이라는 관점도 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