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훈 원로목사 별세

 동요 ‘펄펄 눈이 옵니다’ 등 수많은 작곡으로 유명한 박재훈(사진) 목사가 지난 2일 미시사가 트릴리움 병원에서 별세했다. 향년 99세.

 토론토큰빛교회 원로 목사였던 고인은 암 투병 중이었으며, 병세가 악화해 지난달 29일 입원한 지 나흘 만에 세상을 떠났다.

 고인은 ‘시냇물은 졸졸졸’, ‘어머님의 은혜’ 등 동요 100여 곡을 작곡해 어린이들의 정서 함양에 공헌했고, 찬송가 ‘눈을 들어 하늘을 보라’, ‘지금까지 지내온 것’ 등 1천여 곡을 만들어 교회음악의 대부로도 불린다.

 또 손양원 목사의 일대기를 담은 ‘손양원’을 비롯해 ‘에스더’, ‘유관순’, ‘함성 1919’ 등 다수의 창작 오페라도 작곡했다. 손양원은 2012년 서울에서 초연한 후 누적 관객 10만 명 이상을 기록했고, 함성 1919는 3·1운동 100주년에 즈음해 2019년 KBS홀에서 공연됐다.

 최근 암 투병 중에도 3·1 독립운동사를 오페라로 만들다 세상을 떠났다. 고인은 토론토한인합창단을 창설해 지휘자로도 오랫동안 활동했다.

 고인은 강원도에서 태어나 평양 요한학교를 졸업하고 동경 제국고등음악학교에서 수학했다. 미국 웨스트민스터대에서 교회음악 석사학위를, 캘리포니아주 아주사 퍼시픽대학에서 명예 인문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한양대 음대 교수를 지내기도 했다. 2011년 국민훈장 모란장을 수훈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