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 다운페이에 26.5년

 광역토론토(GTA)에서 일반주택(콘도 제외) 구입을 위한 다운페이먼트(집값의 20%) 자금을 모으는데 평균 26.5년이나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내셔날은행(NBC)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주택구입 여력이 27년 만에 최악였다.

 GTA에서 연간소득 19만6913달러인 가구가 평균 114만6,667달러의 일반주택을 구입하기 위해 소득의 10%를 저축할 경우 무려 318개월(26년6개월)이나 걸려야 한다.

 내셔날은행은 “토론토에서 일반주택과 콘도 모두 지난 2분기에 구입 여건이 더 악화됐다. 임금이 오르고 이자율은 낮아도 집값이 훨씬 뛰었기 때문이다”고 밝혔다.

 은행에 따르면 이 기간 일반주택 가격은 7.1% 급등했고, 콘도는 약 5% 올랐다. 이들 평균이 6.9% 오르면서 지난 2016년 4분기 이후 가장 높은 분기별 상승률을 기록했다.

 한편, 국내에서 가장 집값이 비싼 밴쿠버의 경우는 다운페이 장만에 무려 34년 걸렸다.

 상대적으로 토론토 서쪽 해밀턴은 6.5년, 수도인 오타와는 4년, 몬트리올은 3.5년으로 짧아졌다.

 GTA 콘도의 경우는 연간소득 13만1,387달러인 가구가 10%의 저축률로 평균 65만2,308달러인 것을 다운페이 할 때 4년8개월(56개월) 만에 가능했다.  일반주택이 25년 넘게 걸리는 것보다 훨씬 빨리 마련할 수 있었다.

 토론토 주택소유자들의 월간 모기지 상환액은 가계소득의 45%를 차지하는 실정이다. 일반주택의 경우 65.6%(전 분기대비 5.4%↑)로 높았고, 콘도는 37.3%(2.4%↑) 수준였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