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가장 비싼 동네는?

 토론토시에서 집값이 가장 비싼 동네와 가장 싼 곳은 어디일까?

 토론토에서 호화로운 삶을 원한다면 항상 집값이 비싼 동네로 등극하는 브라이들패스/서니브룩(7월 현재 310만달러)을 고려할 수 있다.

 그 다음으로는 로즈데일&무어파크(230만달러), 포리스트힐/로렌스파크(210만달러), 스톤게이트&퀸스웨이(180만달러) 등을 검토하면 된다.

 만일 토론토를 조금 벗어난 외곽에서 고급주택을 찾는다면 킹시티(200만달러)와 옥빌(140만달러)를 염두에 둘 수 있다.

 소득은 적지만 토론토에서 집을 구입하고 싶다면 가장 저렴한 캐비지타운/리젠트파크/모스파크(74만2,832달러)를 생각할 수 있다.

 그 외 센트럴 스카보로(75만9,472달러), 렉스데일(77만9,775달러), 제인&핀치(81만2,308달러), 맬번/루즈(82만5,125달러) 등의 집값이 상대적으로 싸다.

 지난달 시내 중심지인 블루어 남쪽으로 온타리오 호수까지, 그리고 리버티빌리지 동쪽으로 처치스트릿까지도 평균가격이 84만1,737달러로 저렴한 지역 다섯 손가락에 꼽혔다. 그러나 이것은 콘도미니엄이 많은 곳이라 거래 가격이 낮게 집계된 것이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