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집값 25% 상승

 올해 광역토론토(GTA)의 대부분 단독주택 가격이 큰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더 넓은 주택에 대한 수요가 가속화한 때문이다.

 최근 부동산업체 리맥스가 토론토부동산위원회(TRREB)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21년 상반기에 거래된 GTA 단독주택의 97% 가격이 작년 동기대비 25% 이상 올랐다.

 특히 공급부족으로 인해 억스브리지(Uxbridge), 스쿠곡(Scugog) 및 킹(King)과 같은 지역의 단독주택 가격은 40% 이상 급등했다. GTA 60개 지역 중 단독주택 가격이 평균 100만 달러 미만인 곳은 6곳에 불과했다. 이는 2019년 28곳, 작년 18곳보다 급감한 것이다.

 리맥스는 “이러한 집값 상승폭은 어마어마한 것이다. 듀람지역의 일부 단독주택은 50% 폭등했다. GTA의 대중교통 확장과 팬데믹에 따른 재택근무 영향으로 외곽으로 옮기는 것이 매력적이었다”고 설명했다.

 현재 광역토론토에는 총 3,705채의 단독주택이 매물로 나와 있으며, 이는 작년의 4,000채보다 적은 수준이다.

 리맥스는 “올해 상반기에 GTA가 경험한 것과 같은 구매 열풍을 앞으로도 예상하지는 않지만, 집값은 하반기에도 한 자릿수의 중간보다 높은 수준으로 오를 것이다. 이민 증가로 내년에는 또 다른 급등을 일으킬 수 있다”고 주장했다.

 주택시장의 둔화는 금리 상승이나 정부의 본격 개입이 없으면 한동안 나타나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토론토시(416지역)의 주택가격이 905지역보다 여전히 높지만 단독주택의 가격 상승률은 올해 외곽이 훨씬 높았다.

 TRREB에 따르면 지난 7월 905지역의 단독주택 평균가격은 134만 달러로 작년대비 27% 뛰었다. 반면 토론토시는 163만 달러로 5.7% 상승에 그쳤다.

 한편, 리맥스에 따르면 더 넓은 집으로 이사하는 사람들에 의해 토론토시의 주택거래도 늘어났다. 일례로 배더스트 매너&클랜턴 공원(C06) 지역의 올해 첫 6개월 거래는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169%나 급증했다. 윌로우데일&웨스트민스터(C07)는 120%, 동쪽 에이진코트&말번 거래는 171% 각각 증가했다.

 리맥스는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 팬데믹을 극복하기 위해 정부의 지원에 의존하던 시기에 저금리를 이용해 일부 상향 구매자는 럭셔리 주택으로 옮겼다. 대부분 집으로 많은 자산을 쌓아놓고 있기 때문에 점프를 하는 것이 쉬웠다”고 설명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