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타리오 ‘백신여권’ 도입

 온타리오주가 백신여권을 도입한다.

 1일 덕 포드 온주총리는 오는 22일부터 백신여권 예비단계, 다음달 22일부터 정식운용을 발표했다.

 이에 비필수 업소 등 공공장소에 출입하는 주민들은 백신접종 증명서를 오는 22일부터 제시해야 한다. ▶식당 실내 ▶피트니스센터 ▶극장 ▶콘서트홀 ▶카지노 ▶성인클럽 ▶대규모 행사 및 모임 등이 해당한다.  

 식당 패티오나 식품점 등 소매점, 종교행사 장소는 제외된다.

 주정부는 다음달 신분증과 백신증명서 역할을 겸하는 개인 QR코드가 담긴 휴대전화앱과 각 업소가 사용할 QR코드확인 앱을 제공한다.

 증명서 제출의무 위반자는 750달러, 업체는 1,000달러의 벌금을 부과받을 수 있다.

 온주는 B.C와 퀘벡, 매니토바 주에 이어 4번째로 백신여권을 도입한 주(州)가 됐다.

 한편, 일부 백신 반대론자들이 이날 온주 청사 앞에서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우리는 따르지 않을 것이다’, ‘백신여권 도입 반대!’라는 구호를 외치며 시위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