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카놀라 생산량 급감

 캐나다의 열돔 현상 등에 의한 가뭄으로 밀과 카놀라 생산량이 급감했다.

 연방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첫 밀 수확량은 2,290만톤으로 작년보다 35% 감소하며 14년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업계 전문가는 “올해 열돔 현상으로 인해 밴쿠버 등 서부지역의 가뭄이 극심해 밀 생산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농업 자문기관인 인텔리팜은 “전 세계 유통체인에 변화가 예상된다. 캐나다산 밀로 밀가루를 생산하는 미국 공장들은 부족한 양을 다른 국가에서 수입해야 할 실정이다”고 설명했다.

 카놀라 생산량도 1,470톤으로 작년보다 24% 감소하며 9년 만에 최저치를 찍었다.

 인텔리팜은 “카놀라 수확량이 줄어 국내 카놀라유 생산업체들은 부족한 양을 우크라이나와 같은 서유럽 국가와 호주에서 수입해야 할 것이다”고 전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