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대시장 본격 회복세

 광역토론토(GTA) 임대시장이 본격적으로 회복하고 있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지난해 초부터 1년 이상 하락했던 평균 월세가 최근 5개월 연속 상승했다.

 Bullpen Research & Consulting과 TorontoRentals.com에 따르면 지난 8월 GTA의 모든 주택유형의 평균 임대료는 2,097달러로 전월 대비 0.9% 올랐다.

 윗비(6.6%), 스카보로(3.9%), 리치먼드힐(2.6%), 밀턴(2.3%), 미시사가(2.1%)를 포함해 GTA 대부분 지역의 월세가 전달보다 뛰었다.

 한인 밀집지역인 노스욕(1.3%), 욕-이스트욕-브램턴(1%), 반(0.8%), 토론토시(0.7%)는 소폭 상승했다.

 이 기간 임대료가 가장 높았던 곳은 토론토대학 인근 지역으로 월 2,459달러를 보였다. 이 곳의 스튜디오 월세는 1,945달러, 1베드룸은 2,245달러 수준였다.

 Bay Street Corridor, Waterfront Communities, Moss Park, Church-Yonge 지역은 지난 5개월간 콘도 임대료가 월 200~350달러씩 뛰기도 했다.

 이 기간 토론토시의 임대료는 평균 2,094달러로 2021년 3월 최저치인 1,938달러에서 8% 급등했다.

 특히, GTA의 스튜디오, 1베드룸, 2베드룸 월세가 전월 대비 상승, 소형에 대한 임대수요가 매우 높음을 입증했다. 이 기간 스튜디오는 1,525달러로 월간 1.4%, 1베드룸은 1,864달러로 5.1%, 2베드룸은 2,308달러로 1.3% 각각 올랐다.

 Bullpen Research는 “팬데믹으로 인한 임대 침체에서 지난 수개월 대형 임대주택이 회복을 이끈 후, 최근에는 소형 월세가 인기를 끌고 있다. GTA에서 1베드룸 평균 월세는 무려 5%나 뛰었다”고 강조했다.

 물론 최근의 GTA 월세 상승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8월의 평균 2,184달러에서 4%, 2019년 8월의 2,450달러에서 14% 각각 하락한 수준이다. 임대료는 올해 2월까지 팬데믹 직전인 2020년 2월에 비해 16.3% 떨어졌다.

 코로나로 학생과 직장인들이 도심을 떠나면서 임대료가 하락하자 집주인들은 세입자를 유치하기 위해 인센티브를 제공하기도 했다.

 올해 봄부터 팬데믹이 완화되면서 다시 경제가 활기를 찾고, 월세도 상승을 시작했다. 코로나 4차 확산에 대한 일부 우려에도 불구하고 대학이 문을 열고 쇼핑몰, 소매점, 체육관 및 다운타운 사무실이 예전으로 복귀하기 때문이다.

 Bullpen Research는 “토론토에서 인기있는 지역의 임대시장은 분명 바닥을 지나쳤다. 수요가 공급을 초과함에 따라 월세 인상을 포함해 정상적인 모습으로 돌아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