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경기전망 악화

 국내 스몰 비즈니스 경기 전망이 악화됐다. 특히 온타리오주가 매우 비관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자영업자협회(CFIB)가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9월 스몰 비즈니스의 향후 3개월 경기 전망지수(3 month outlook index)는 43.2%로, 전달에 비해 12.7% 포인트 하락했다.

 특히 온주 스몰 비즈니스의 3달 경기 전망지수는 43.3%로 전달보다 13%P의 가장 큰폭 떨어졌다. 퀘벡주도 12.5%P 하락한 47.7%였다. BC주는 54.9%로 3.5%P 하락에 그쳤다.

 이는 스몰 비즈니스가 향후 경기에 대해 얼마나 긍정적으로 전망하고 있는지 알아볼 수 있는 척도다. 수치가 낮을수록 부정적인 전망을 하고 있음을 나타낸다.

 이번 조사는 지난 9월 7일부터 20일까지 전국 CFIB 회원 894명을 무작위로 선택해 진행했다.

 국내 스몰 비즈니스들의 12개월 경기 전망도 전달보다 9.3% 하락한 57.8%로 현재의 불경기가 오래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CFIB에 따르면 팬데믹 이전 수준의 매출을 회복한 국내 스몰 비즈니스는 40%, 같은 시간대로 운영하는 경우는 76% 수준에 그치고 있다. 

 CFIB는 “중소기업은 국가 경제에 상당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어 스몰 비즈니스의 위기가 지속되면 불경기 역시 이어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