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콘도 건설때 서민용 포함

 토론토에서는 내년부터 새 콘도미니엄을 건설할 때 서민용 유닛을 포함시켜야 한다. 시의회가 지난 9일(화) IZ(Inclusionary Zoning)을 온타리오주에서 처음으로 승인했기 때문이다.  
 

 이는 2022년부터 100 유닛 이상의 콘도에 저소득 및 중간소득 계층의 임대 및 소유를 위해 총 평방피트의 5-10%를 확보하도록 요구한다.


 이 비율은 개발되는 지역과 시세 이하 유닛에 따라 달라지며, 2030년까지 8~22%로 높일 목표다.


 시에 따르면 연간소득이 3만2,486달러에서 9만1,611 사이인 가구가 월 소득의 30% 이상을 주거비로 지출하지 않고 생활할 수 있도록 해당 유닛의 가격을 책정한다.


 시의 보고서에서 월세는 1베드룸이 1,090달러, 2베드룸 1,661달러, 3베드룸 1,858달러. 유닛을 소유하는 경우 1베드룸이 19만100달러, 2베드룸 24만2,600달러, 3베드룸 29만1,700달러로 한정했다.


 존 토리 시장은 “간단히 말하면 IZ은 중하위 소득을 가지고 열심히 일하는 시민들을 지원하는 조례이다. 주택개발산업은 팬데믹에도 매우 성공적이었고, 일자리와 경제에 기여했다. 그러나 장기적으로 시와 건실한 경제를 위해 서민용 주거 공급에서 더 중요한 역할을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시의회는 새 조례를 격론 끝에 찬반 23대 2로 통과시켰다. IZ은 토론토 다운타운 중심의 개발자들에게 가장 엄격한 잣대를 댄다. 내년부터 유닛의 7~10%를 할당하고, 2030년까지 이를 16~22%로 높인다.


 다른 지역의 요구 사항은 좀더 가벼워서 같은 기간 전체 유닛의 5~7%, 8~11%만 할당을 요구한다.


 토론토시는 1년 후에 정책을 면밀히 모니터링 및 검토해 단계적 도입이나 변경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 관계자는 “2030년까지 4만 채 이상의 저렴한 임대 및 주택공급 목표를 달성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모기지 사전승인 분주

 캐나다인들이 초저금리 시대가 막을 내리기 전에 모기지 사전승인과 낮은 이자율로 묶어놓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이미 시장은 일부 경제학자들의 예견처럼 생각보다 빠를 수도 있는 중앙은행의 금리 인상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나서고 있는 것.


 부동산 및 모기지 업계에 따르면 토론토를 포함한 대부분 지역의 주택시장이 과열 양상이라 집 구입가를 낮추기는 어려워 현재의 낮은 이자율을 고수할 방법을 더 모색하고 있다.


 토론토에 본사를 둔 스트래티직 모기지(Strategic Mortgage Solutions)는 “매도자 주도 시장인데다 영주권을 기다리는 사람이 40만 명이며 그 중 절반은 이미 들어와 줄을 서있다. 때문에 집을 살 때 조건을 붙일 수 없는 실정이다”고 말했다.


 이어 ”바이어들은 약자의 입장에서 가능한 유리한 방법을 찾으려 한다. 최대 130일간 모기지 이자율 동결 요청이 급증하고 있다“고 확인했다.


 모기지 이자율은 은행마다 다르지만 Ratehub.ca에 따르면 현재 주요 5개 은행의 경우 최저 2.62%에서 최고 2.94%의 5년 고정 모기지를 제공하고 있다. 3년 고정은 2.49~3.49%, 5년 변동 모기지율은 1.40~1.75% 수준이다.


 캐나다 중앙은행은 기준금리를 2020년 3월 이후 0.25%로 유지했으나 팬데믹에서 벗어나 경제봉쇄를 완화함에 따라 금리 인상 가능성을 암시했다.


 모기지 대출과 이자율 모두 상승하면서 지난 2년 동안의 최저수준 차입 비용도 끝나는 것이다. 그동안 낮은 차입비용에도 불구하고 집값이 뛰면서 바이어의 부담을 줄이지 못했다.


 캐나다부동산협회(CREA)에 따르면 지난 9월 전국 평균 주택가격은 68만6,650달러로 지난해(60만2,657달러)보다 13.9% 상승했다. 특히 광역토론토는 토론토부동산위원회(TREB)에 의하면 지난 10월 평균 집값이 120만 달러로 1년 전(96만8,535달러)에서 20% 치솟았다. 이러한 시장에서 이자율 상승은 바이어에 더욱 부담을 준다.


 CIBC은행은 “현재 수준에서 모기지 이자율이 1%만 인상돼도 평균적으로 신규 구매자에게 230달러 또는 12%의 추가 이자지불이 요구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2025년까지 금리가 계속 인상된다면 팬데믹 기간 동안 이뤄진 막대한 차입은 높은 부담으로 다가올 것이다”고 덧붙였다.


 한 중개인은 “바이어들이 이를 알아차리고 가능한 이자율 상승의 부담을 늦춰놓기 위해 모기지 사전승인을 서두르거나 낮은 이자율을 확보해 놓으려 한다”고 주장했다.


 BMO은행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예상하는 것보다 중앙은행에서 더 빠르고 더 높이 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본다. 이미 모기지 금리가 상승 조짐을 나타내고 있다”고 강조했다.

토론토 외곽 고속도로 계획



▲지난 8일 브래드포드 바이패스 건설 예정지에서 도로계획을 발표하는 덕 포드 총리 등 온주정부 관계자들

 온타리오 보수당 정부가 토론토 외곽에 2개의 새로운 고속도로 건설계획을 발표했다.
 

 우선 브래드포드 바이패스(Bradford Bypass)로 알려진 16.2km의 4차선 고속도로는 브래드포드 이스트귈림버리(Bradford East Gwillimbury) 타운을 관통해 Hwy 400과 Hwy 404를 동서로 연결하는 프로젝트다.


 온주정부는 이의 배경으로 “GGH(Greater Golden Horseshoe) 지역은 북미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곳 중 하나다. 5년마다 100만 명의 신규 인구 유입으로 2051년에는 거의 1,500만 명에 이른다. 이는 현재에 비해 50% 이상 증가한 규모다”고 밝혔다.



 이 지역이 국가의 경제 엔진으로 계속 성장하면서 도로 위의 차량 수가 2051년까지 두 배로 증가하고, 평균 이동속도는 2016년에 비해 16% 느려질 것으로 진단했다.


 교통혼잡에 따라 수십억 달러의 생산성 손실을 초래하고, 상품비용의 상승과 삶의 질 저하를 가져온다는 설명이다.


 따라서 사람과 물류의 원활한 이동을 위해 새 기반시설을 조성해야 지역발전 저해를 막을 수 있다는 주장이다.


 온주정부는 “심코 카운티의 인구는 2031년까지 41만6,000명, 욕지역은 2041년까지 179만 명으로 늘어난다. Bradford Bypass는 이 지역의 예상인구 증가 및 추가 여행수요를 해결하는 데도 큰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특히 400과 404 고속도로 사이의 원활한 연결을 통해 기존 동서 도로의 혼잡을 완화, 통근시간을 최대 35분 절약할 수 있다는 것이다.


 사실 이는 40여년 전에 계획된 고속도로였으나 정권이 바뀌면서 진척이 없다가 다시 속도를 내게 됐다.


 새로운 413번 고속도로는 서쪽으로 401 및 407(유료) 2개의 고속도로 교차점에서 동쪽으로 400번 고속도로를 연결하는 59km 길이다.


 이는 미시사가와 브램턴의 북쪽을 지나면서 특히 이들 지역의 교통문제 해소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60억 달러를 투입할 예정인 이 구간에는 11개의 인터체인지도 함께 조성된다.


 온주정부는 “이 구간을 통한 통근시간을 최대 30분 단축할 수 있다. 광역토론토 지역의 성장에 크게 기여할 고속도로”라고 강조했다.


 한편, 새 고속도로를 위해 많은 농경지가 아스팔트 도로로 변경되면서 환경단체 등 일부에서는 반대의 목소리도 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