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확산에 입국 강화

 캐나다가 코로나 변이 오미크론의 확산에 따라 입국규정을 대폭 강화했다.


 연방정부에 따르면 공항을 통해 입국하는 모든 여행자들은 도착하자마자 코로나검사를 받은 후 결과가 나올 때까지 대기해야 한다. 단, 미국에서 출발해 입국한 여행자는 제외된다.


 1일(수) 현재 국내의 오미크론 확진자는 온타리오주 오타와 4명, 알버타주와 B.C주, 퀘벡주 각 1명씩 총 7명으로 늘었다.


 알버타주에선 최근 나이지리아와 네덜란드를 방문하고 귀국한 여행객이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B.C주는 남아프리카 지역에서 입국한 여행객 204명을 대상으로 오미크론 감염 검사를 시행해 확진자 1명을 발견했다. 이 확진자는 나이지리아 방문 후 귀국했으며 다른 입국자와 함께 격리 조치 중이다.


 이와 별도로 온주 해밀턴 지역에서 의심 사례 2건을 조사 중이다.


 한편, 한국에서도 오미크론 감염 사례 5건이 확인됐다. 나이지리아를 방문하고 돌아온 40대 부부와 이들의 지인인 30대 남성 1명, 다른 해외 입국 확진자 2명 등이 감염됐다.


 40대 부부는 지난 10월 28일 모더나 백신을 2차 접종까지 마친 접종완료자로 격리면제 대상자라 이동에도 제한을 받지 않았다.


 경기도에 거주 중인 50대 여성 2명은 지난달 13일부터 22일까지 나이지리아를 방문하고 지난달 23일 입국한 후 하루 뒤인 24일 자가격리 중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인 관계인 이들은 모두 백신 접종을 하지 않았으며 현재 재택치료 중이다.


 한국 정부는 오미크론 변이의 추가 유입을 막기 위해 3일부터 16일까지 2주간 국적이나 예방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모든 입국자에 대해 10일간 격리조치를 실시한다.


 내국인과 장기체류 외국인의 경우 자택 등에서 10일간 자가격리를 하고,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입국 전후로 총 3회(입국 전, 입국 후 1일 차, 격리해제 전) 받아야 한다. 단기체류 외국인은 정부가 마련한 임시생활시설에서 10일간 격리된다.


 오미크론은 지난달 24일 아프리카 남아프리카공화국이 세계보건기구(WHO)에 처음 보고한 뒤 일주일 만에 유럽·아시아·오세아니아·북미·남미 등 6대주에서 모두 감염자가 나왔다.


 감염자 발생이 보고된 국가는 20개국에 달한다. 유럽에서는 포르투갈 프로축구팀에서 13명이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것을 비롯해 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스웨덴·네덜란드 등 각국에서 환자가 속출했다.


 오세아니아는 호주에서 남아공 여행을 마치고 돌아온 코로나19 무증상 감염자 2명이 오미크론 감염자로 확인되기도 했다.


 아시아에서는 홍콩과 이스라엘에서 일찌감치 오미크론 감염자가 확인됐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30일 나미비아 국적 30대 남성 외교관의 감염을 발표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