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도 집값 상승 완만할 것


 내년도 캐나다의 주택가격 상승이 완만할 것으로 전망됐다.
 

 최근 로열은행(RBC)은 ‘2022–back to the future’ 보고서에서 경제가 정상적인 상태로 돌아옴에 따라 매물이 증가하고, 신규주택 완공도 늘어나 집값 과열을 식힐 것으로 예측했다.


 RBC는 “국내 주택시장은 바이어들이 낮은 모기지 이자율을 이용하려고 함에 따라 올 가을에 두 번째 과열 양상이다. 공급부족으로 두 자릿수의 높은 집값 상승을 보였다”고 지적했다.


 은행의 전망에 따르면 올해 말까지 집값이 17% 상승하나, 2022년에는 10년 평균 수준에 가깝게 둔화하면서 3% 오르는데 그친다.





 한편, RBC는 내년도 경제성장에 대해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코로나 변종 오미크론 확산이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음을 인정하면서도 국내총생산(GDP)이 2022년도에 4.3%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은행은 “여행 제한을 넘어 예방백신 접종률을 높이는 조치까지 필요한지는 여전히 불분명하다”며 “캐나다의 경제회복은 올해 약간의 과속방지턱에 걸렸지만 GDP 성장률 4.7%를 달성할 것이다. 이러한 모멘텀이 2022년에도 유지되면서 4.3% 성장이 가능하다”고 내다봤다.


 이 전망은 캐나다 중앙은행이 지난 10월 27일 통화정책보고서에서 발표한 예측과도 일맥상통한다. 당시 중은은 올해 약 5%의 성장률을 예상하고, 2022년 4.25%, 2023년 3.75%를 전망한 바 있다.


 RBC는 “코로나 관련 위험 외에 공급망 중단, 노동력 부족, 상승하는 비용이 내년 초 성장에 역풍으로 작용할 수 있다. 그러나 세계 경제가 충분히 회복되면서 이러한 도전 중 일부는 사라진다. 단 노동력 부족은 인구 고령화로 인해 장기간 지속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번 전망에서 코로나 사태는 높은 수준의 예방접종에 따라 향후의 봉쇄 조치가 짧고 집중적으로 이뤄지는 것을 전제했다.


 은행은 인플레이션에 관해 “재 개방, 원자재 가격상승, 경기 부양책, 높은 투입비용과 관련된 기저 효과가 물가를 상승시킨다. 그러나 이러한 요소 중 일부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완화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