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집 마련에 얼마 벌어야

 세입자에서 벗어나기 위해 광역토론토(GTA)에서 내집을 마련하려면 얼마나 벌어야 할까? 모기지 전문가들에 따르면 충분한 다운페이를 했더라도 높은 소득을 요구한다.
 

 현재 광역토론토의 평균 주택가격은 100만 달러를 훌쩍 넘었다. 따라서 대출기관은 평균 주택을 구입하는 경우 가계소득으로 20만5,400달러 이상을 요구한다. 게다가 다운페이 20%를 위해 23만1,000달러를 저축하고 있는 경우다.


 그러나 2019년 기준 GTA의 평균 가구소득(세전)은 11만1,900달러로 절반 수준였다. 특히 월세 가구의 평균 소득은 6만5,900달러로 훨씬 못 미쳤으며, 주택을 소유한 가구의 소득이 13만3,300달러였다.


 업계에 따르면 강화된 모기지 규정이 소득수준을 일부 높였을 수 있지만, 훨씬 더 큰 영향을 미친 것은 주택시장의 과열이다.  


 지난 10월 GTA의 평균 주택가격은 115만5,345달러로 1년 전보다 19.3%나 급등했다. 작년 동기의 경우 평균 집값이 97만878달러였기 때문에 20% 다운페이를 했을 때 가계소득 17만2,600달러로 구입할 수 있었다. 1년 사이 3만2,800달러의 추가 소득이 필요해진 것이다.


 이에 업계는 “토론토 세입자들의 경우 부모 등 주변의 도움을 받아야 주택 구입이 가능하다”고 지적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