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재외선거 등록 저조

 한국의 제 20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재외선거 등록마감이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가운데 토론토재외선관위(위원장 손평한) 관할 등록자가 2,700여명으로 저조한 실정이다.
 

 투표소는 토론토한인회관을 추가해 총영사관과 함께 2곳이다.  


 재외선관위원회에 따르면 13일 현재 국외부재자신고 및 재외선거인 등록신청자 수가 전체 선거권자(4만 명 추정) 대비 6.8%인 2,731명이다.


 제 21대 국회의원선거의 재외선거인명부에 등재된 526명을 포함하면 3,257명(8.1%)이다.


 접수현황을 살펴보면 국외부재자가 2,570명, 재외선거인 161명이다. 인터넷을 이용한 신고·신청이 1,772명(65%), 순회접수 등 서면신청 재외국민이 959명(35%)이었다.


 손 위원장(선거담당영사)은 “해외에서 투표하려면 반드시 신고·신청기간 내에 국외부재자신고 등을 해야 하니 서둘러 주길 당부한다.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넓은 공간, 재외국민수, 주차장, 거동이 불편한 선거권자의 편의 등을 고려해 한인회관 대강당을 추가했다”고 말했다.


 재외선거가 가능한 유권자는 한국 국적자로 ▲국외부재자(한국에 주민등록이 되어 있는 사람)와 ▲재외선거인(영주권자로 주민등록이 되어 있지 않은 국민, 주민등록 말소자 포함)으로 나뉜다.

 
 국외부재자 신고 및 재외선거인 등록신청은 2022년 1월8일(토)까지, 재외투표는 2월23일(수)~2월28일(월)에 실시된다.

 
 투표지들은 한국으로 보내지며 3월9일 본 선거일에 모아진 투표지들과 함께 개표된다.


 재외선거와 관련하여 궁금한 사항이나 위반행위에 대한 신고?제보는 416-920-3809 ext. 205로 하면 된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