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성탄절 연말도 조용히

올해 성탄절과 연말연시도 코로나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 속에 외부활동을 최대한 줄이고 집에서 가족과 조용히 보내야 한다.

21일 현재 캐나다의 코로나 신규 확진자는 1만1,309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퀘벡주에서 가장 많은 5,043명이 나왔으며, 이에 다음달 10일까지 술집과 극장 등 비필수 업소의 문을 닫는 강력한 봉쇄에 돌입했다.

온타리오주에선 22일 기준 4,383명으로 8개월 만에 최다이며, 사망 10명, 양성률 10.7%로 새 기록을 써가고 있다. 

온주는 위중증 환자 증가를 우려해 응급이 아닌 비응급 수술과 치료를 잠정 연기하고 비대면 진료를 늘린다. 일부 병원은 방문자 규정 강화에 나섰다.  

연방 보건당국은 “최근 학교나 스포츠경기장 등에서 주로 전파된다”며 “연말에 모임 증가로 지역사회에 광범위하게 확산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캐나다 정부는 코로나 오미크론 변이의 급속한 확산 전망으로 백신접종, 재택근무, 손씻기와 환기, 사적모임 축소, 철저한 마스크 쓰기를 권고했다. 또한 조금이라도 의심 증상을 보이면 집에 머물러야 한다.    현재 시민권자와 영주권자도 단기 여행 후 캐나다 입국시 PCR 검사를 받아 음성확인서를 제출해야 한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