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주 부분봉쇄 돌입

 온타리오 주정부는 코로나 오미크론의 확산방지를 위해 부분 봉쇄에 돌입했다.


 이에 따라 식당, 술집, 쇼핑몰 푸드코트 등에서의 실내 영업은 오는 26일까지 전면 금지됐고, 배달 및 포장 판매만 가능하다.


 모임 인원은 실내 5명, 실외 10명으로 축소됐다. 실내 콘서트, 극장 및 영화관 영업은 금지다.


 실내에서 진행되는 결혼식, 장례식, 종교 서비스, 그리고 쇼핑몰 및 소매시설은 수용 인원의 50%로 제한됐다.


 체육관을 비롯한 실내 운동이나 레크리에이션 시설은 폐쇄, 야외 시설은 수용인원 50%로 제한.


 미용실과 네일 살롱을 포함한 개인관리 서비스도 수용인원의 50%로 운영 가능하나 사우나, 찜질방은 금지다.


 공공도서관은 일부 문을 닫았고, 나머지는 수용인원의 50%로 제한 운영되고 있다.


 박물관, 갤러리, 동물원, 과학관, 박람회 등 실내 전시 및 행사, 경마장, 자동차 경주장 등도 문을 닫았다.


 한편, 공립 및 사립학교 수업은 17일(월)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되며, 오미크론 확산 상황에 따라 연장될 수 있다.

광고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