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밀집지에 주상복합 속속



▲쏜힐(영/스틸스)에 들어설 예정인 대형 주상복합단지 조감도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지역인 영-스틸스에 대형 주상복합단지가 속속 계획되고 있다.
 

 갤러리아 슈퍼마켓 쏜힐점(영/스틸스) 자리에 이미 대규모 콘도개발 계획이 발표된 가운데 이와 접해있는 시슬리 혼다(Sisley Honda) 자동차 딜러 부지(88 Steeles Avenue W.)에도 고층 콘도 단지가 조성된다.


 이곳이 새로운 콘도 단지로 주목받는 이유는 지하철 영스트릿 북쪽 노선의 확장 일환으로 스틸스 애비뉴역이 들어서 대중교통의 요지로 변모하기 때문이다.  


 WZMH 아키텍트가 시슬리 혼다 소유주를 위해 설계한 이 복합단지는 52층 및 40층 높이의 주거용 타워 한 쌍으로 구성된다. 공유된 7층 포디엄에서 양쪽으로 솟아오른 모양새를 취한다.


 주거용 1,077 유닛과 상가 등이 조성되며 아직 구체적인 내용은 발표되지 않았다.


 갤러리아 쏜힐점 자리는 개발업체 ‘Chestnut Hill Developments’가 주상복합단지로 만든다.


 541 평방미터의 상업지구와 주거용 735개 유닛을 위한 56층, 38층, 44층, 60층 빌딩이 3단계에 걸쳐 건축된다.


 갤러리아 쏜힐점의 임대계약은 2025년까지며, 이전 계획 등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이곳이 향후 반(Vaughan) 지역을 토론토시와 마캄으로 연결하는 요지로 변모할 예정이다.


 한편, 인근의 노스욕 센터포인트몰(Centerpoint Mall)도 대규모 주상복합단지로의 개발계획이 제안됐다.


 코로나 팬데믹을 겪으면서 소매 환경은 많은 고통을 겪고 있으며 온라인 쇼핑이 부상했다. 게다가 새 주택 수요에 대한 갈증이 더해지면서 반세기 넘게 지켜온 쇼핑몰의 종말을 가져오고 있는 것이다.


 아직 세부 사항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머지않아 개발 렌더링이 공개될 예정이다.


 제안서의 간략한 설명에 따르면 63만5,000평방미터의 주거공간과 2만9,000 평방미터의 비주거 공간으로 조성된다. 소매 및 사무실, 공원 등이 들어선다.

▲센터포인트몰이 주상복합단지로 변모할 모습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