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재외선거 등록 6134명

▲국외부재자신고 신청 마감작업을 하는 토론토총영사관 직원

 한국 제20대 대통령 선거(3월 9일)의 국외부재자신고 및 재외선거인 등록이 지난 8일 마감된 가운데 토론토재외선관위 관할에서 6,134명(영구명부 등록 526명 포함)이 참여했다.
 

 이는 선거권자(4만명 추정) 대비 15.3%로, 지난 19대 대선의 6,578명(16.4%)에 비해서는 444명 적고, 2020년 제21대 국회의원선거의 3,868명보다는 2,266명 많은 수치다.


 국외부재자(영주권자)가 5,327명, 재외선거인(학생, 교수, 주재상사, 방문자 등)이 807명 이었다. 인터넷을 통해 4,501명(80%), 순회접수 등 서면신청으로 1,107명(20%)이 등록했다.  


 손평한 선거영사는 “맞춤형 선거 홍보물 활용과 모바일을 이용한 SNS 광고의 효과가 좋았다. 재외국민들께 감사하며 투표에도 꼭 참여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유권자들은 투표소가 설치될 총영사관이나 토론토한인회관에 방문해 한 표를 행사하면 된다. 본인 확인을 위해 여권 등 사진이 첨부된 신분증을 제시해야 한다. 투표지들은 한국으로 보내져 본 선거일인 3월 9일 함께 개표된다.


 재외선거와 관련하여 궁금한 사항이나 위반행위에 대한 신고/제보는 416-920-3809 ext. 205로 하면 된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