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A 주택 매물 부족 극심

 광역토론토(GTA) 주택시장의 매물 부족이 갈수록 심해지면서 오퍼경쟁으로 집값을 급등시키고 있다.
 

 토론토부동산위원회(TRREB)에 따르면 작년 12월 GTA에서 시장의 실제 매물(Active Listing)은 3,232채로 전년 동기(7,892채) 대비 60%나 급감했다.


 이는 겨우 한달치 분량에 해당하며, 밀턴과 오샤와는 반달치, 윗비와 에이젝스는 이에도 미치지 못했다.


 전국 주택시장도 마찬가지여서 캐나다부동산협회(CREA)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매물은 1.6개월 분량으로 장기 평균치인 5개월에 크게 못 미쳤다.


 부동산중개업체 ‘Zoocasa’는 “통상적으로는 12월과 1월은 매물이 적은 시기로 봄 시즌에 다시 늘어나는 추세지만, 이번 겨울은 매우 심해 일부 매물의 경우 쇼잉이 200건을 넘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토론토에서 나온 한 주택은 1백여 개 오퍼가 몰려 치열한 경합으로 84만9,000달러에 내놓았은 주택이 125만 달러에 팔렸다”고 소개했다.


 TRREB에 따르면 광역토론토 전역에 걸쳐 매물이 크게 부족한 상황이라 가격이 큰폭으로 뛰고 있다. 게다가 많은 바이어들이 단독주택을 찾고 있어 외곽으로 벗어나야 감당할 수 있는 집을 찾기 쉬운 지경이다.


 최근 스코샤은행은 “캐나다는 선진 G7 국가 중 주택 공급이 가장 적은 상황이다. 온주의 경우 최소한도의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서는 65만 채의 추가 공급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