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훈 부장관 의혹 무혐의

캐롤라인 멀루니 교통부 장관과 스탠 조 부장관

 지난해 10월 토론토스타가 대대적으로 보도한 조성훈 온주 부장관의 ‘브래드포드 우회도로’ 특혜의혹이 무혐의로 밝혀졌다.
 

 데이빗 웨이크 온주 윤리위원장은 2일 발표한 조사보고서에서 “캐롤라인 멀루니 교통부 장관과 스탠 조 부장관은 우회도로 노선 변경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적시했다.


 논란이 됐던 고속도로 경로 변경은 귈림버리에 있는 조 부장관의 부친 조준상씨가 공동소유한 실버레이크 골프장을 우회하게 한 것이다.  


 윤리위원회 조사는 신민당(NDP) 의원이 브래드포드 바이패스와 관련해 직권남용과 부당한 영향력 의혹을 제기해 덕 포드 온주총리, 멀루니 장관, 조성훈 부장관 등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이에 대해 웨이크 위원장은 “내가 입수한 정보에 따르면 멀루니 장관, 조성훈 부장관, 직원 모두 골프코스를 피해가는 고속도로 재설계 지시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결론지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