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연계해 이중부담 폐지


▲조성훈 부장관이 1일 미시사가 버스터미널에서 대중교통 개선안을 발표하고 있다.

 온주 보수당 정부는 GGH(Greater Golden Horseshoe) 대부분 지역의 대중교통과 GO트랜짓이 연계되는 경우, 요금 이중부담을 오는 14일부터 폐지한다.
 

 즉 브램턴, 미시사가, 해밀턴 같은 지역을 여행할 때 GO 요금을 지불했으면 다른 대중교통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제도다. 단, 이용자가 가장 많은 토론토 트랜짓(TTC) 고객은 이번에 제외됐다.


 1일 조성훈(Stan Cho) 교통부 부장관은 “상승하는 여행비용으로 어려움을 겪는 주민들의 부담을 덜어주는 또 다른 방법이다”고 밝혔다.


 최근 집권 보수당 정부는 듀람의 412번과 418번 고속도로 통행료를 없애고, 운전자들을 위해 번호판 스티커 갱신수수료를 폐지하기로 했으며, 이에 더해 대중교통 요금까지 인하하는 것이다.


 조 부장관은 “우리 정부는 새로운 대중교통 노선에 수십억 달러를 투자하고 있으며, 효과적인 대중교통 인프라는 지하철 선로를 건설하는 것에 더한 의미가 있다. 접근성을 개선하기 위해 대중교통 이용 요금을 낮추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는 GO트랜짓에서 공동운임 계약을 체결한 도시의 대중교통으로 갈아타는 경우 추가 요금이 없음을 의미한다. 즉, 듀람, 밀턴, 그랜드리버, 구엘프, 옥빌, 미시사가, 브램턴, 해밀턴, 벌링턴, 브래드포드 웨스트 귈림버리, 배리, 욕지역 대중교통을 GO트랜짓과 환승하는 경우 GO 요금만 내면 된다.


 주정부에 따르면 미시사가 주민이 지역 대중교통인 MiWay와 GO를 사용하여 1주일에 3일 통근하는 경우 새로운 요금정책으로 연간 약 250달러를 절약할 수 있다.


 이 프로그램에 소요되는 예산은 코로나로부터 승객 수가 회복되는 정도에 따라 달라지나, GO를 운영하는 메트로링스(Metrolinx)는 연간 150만 달러를 책정했다.


 조 부장관은 “미래의 어느 시점에는 가장 큰 대중교통인 TTC에도 새로운 할인을 배제하지 않는다. 시간이 조금 걸리겠지만 TTC와 논의를 계속할 것이다”고 언급했다.


 또한 주정부는 GO 및 UP Express에서 청소년을 위한 요금 할인을 2배로 늘린다. 13세~19세에 적용되며 이를 위해 연간 300만 달러의 추가예산을 추정했다.


 필지역 주민을 시작으로 저소득 GO 승객이 Presto 카드를 사용할 때, 성인 요금의 50%를 환급하는 제도도 시행한다.

광고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