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퍼 넣어봐야 번번히 밀려

 과도한 매도자 주도 시장에서 내집 마련의 꿈 실현을 위해 오퍼를 넣어봐야 번번히 밀려난다. 마음에 드는 집을 찾아도 가격을 얼마나 올려서 오퍼해야 할지 판단이 서지 않고, 스트레스만 쌓인다. 
 

 이는 요즘 광역토론토(GTA) 주택시장에서 항상 벌어지는 실태다. 과열된 시장의 치열한 경쟁에서 내 오퍼가 선택되려면 어떤 전술이 필요할까? 부동산 전문가들이 들려주는 효과적인 방법들을 살펴본다.


 선매 오퍼 – 중개인을 통해 매도자가 선매 오퍼를 수락할 것인지 알아본다. 현재의 시장은 매도자 측이 오퍼 날짜를 지정해 한꺼번에 받아서 가장 유리한 것을 취하는 방식이 일상화 돼있다.


 그러나 매도자가 선매 오퍼를 수락한다면 공식 오퍼 날짜 이전에 제안할 수 있다. 다시 말해 오퍼 경쟁을 피할 수 있는 방법인 것이다.


 깔끔한 오퍼 – 일반 오퍼나 선매 오퍼 모두 깔끔하게 제안된 경우 성공할 가능성이 더 높아진다. 이는 인스펙션이나 파이낸스 등의 조건을 붙이지 않는다는 뜻이다. 즉, 사전에 모기지 승인을 받고, 오퍼 수락 여부를 떠나 자비로 인스펙션을 해보는 것을 의미한다. 어쨌든 실사는 하는 것이 안전하다.  


 디퍼짓 준비 – 오퍼 하기 전에 디퍼짓 금액을 미리 준비한다. 이것은 오퍼 날짜 이전에 은행에 가서 보증수표(certified cheque) 또는 은행 지급보증(bank draft)을 받아놓는 것을 말한다.


 일반적으로 오퍼 금액의 5% 정도이며, 계약이 이뤄지면 다운페이먼트 자금으로 활용된다. 오퍼 경쟁에서 유리한 위치에 놓이게 하는 방법이다.


 유대 형성 – 일부 바이어는 개인적인 편지를 써서 성공했다. 집을 파는 사람들이 수익만을 목적으로 한 투자자보다는 첫 내집 마련자나 가족이 늘어나 큰 집을 찾는 경우 등을 일반적으로 선호한다. 


 감정 조절 – 감정에 휘둘린 투자를 하지 말아야 한다. 너무 집착하면 현명한 재정적 판단을 못하게 된다. 요즘 주택시장에선 대부분이 첫 번째 오퍼한 주택을 얻지 못한다. 그렇다고 ‘내가 꿈꿔온 집을 잃었다’고 낙심하지 말아야 한다. 첫 내 집이 영원히 거주할 곳이 될 가능성은 희박하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