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은, 금리 0.5% 상향 시사


 캐나다 중앙은행이 오는 13일(수) 금융정책회의에서 기준금리를 1%까지 0.5%포인트 큰폭 상향할 것을 시사했다.
 

 금융업계는 금리 인상을 당연시 하면서 중은이 초기단계에 얼마나 공격적으로 나올지에 촉각을 세워온 가운데 샤론 코직키(사진) 부총재의 최근 발언을 근거로 0.5%P 인상을 확신하는 분위기다.


 코직키 부총재는 지난주 미국 샌프란시스코 연준의 거시경제 및 통화정책 컨퍼런스에 참여해 “캐나다 경제와 가계가 앞으로 더 높은 차입비용을 견딜 수 있을 만큼 양호한 상태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또한 “중은은 물가상승을 진정시키기 위해 강력하게 행동할 준비가 되어있다”고 표명했다.


 이에 블룸버그는 “시장에서 오는 13일 중은이 예상보다 큰폭의 0.5%P 추가 금리인상 단행을 점치게 한다“고 전했다.


 이러한 큰폭 인상의 주요인으로는 가파른 인플레이션 상승을 꼽았다. 지난 2월 캐나다의 소비자물가지수(CPI)는 5.7%를 기록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한 에너지가격 급등 등으로 31년 만에 최고로 치솟았다.


 코직키 부총재는 “가구의 소득, 부, 부채의 차이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한 자료를 볼 때 코로나 팬데믹 이전보다 재정상태가 더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반적으로 2년 전에 닥친 큰 충격에도 불구하고 소득별 5개 그룹으로 분류한 가계 재정상태는 평균적으로 팬데믹 이전보다 견실하다. 실제로 소비자 부채상환 연체 비율이 역대 최저치에 가깝고 평균 신용점수는 올라갔다”고 언급했다.


 강한 고용시장(2월 새 일자리 5.3% 증가)과 전반적으로 낮은 수준의 가계 부채, 더 많은 저축이 이에 기여했다. 캐나다 가계의 평균 저축은 팬데믹 이전에 비해 1만2,000달러 증가했다.


 코직키 부총재는 “중은의 빠른 금리 인상이 대출자에게 영향을 미치겠지만 기존 주택소유자의 대다수는 중기적으로 더 높은 이자율에 흔들리지 않을 것이다. 모기지 보유자의 4분의 3이 고정이자율에 대다수 5년 약정이다. 20%만 해당 연도에 갱신되며 많은 경우 팬데믹 이전에 더 높은 이자율로 묶여있어 갱신해도 비슷한 수준이다”고 덧붙였다.  


 그는 “취약한 경우는 지난 2년간 집값의 급격한 상승으로 인해 소득대비 부채비율이 상당히 가팔랐던 시기에 새 모기지를 얻은 차용인들이다. 과도하게 대출받은 사람은 금리인상에 따라 지출을 줄여야 할 것이다“고 주장했다.


 그동안 많은 전문가들이 오는 6월까지 3번의 0.25%P 인상을 포함해 올해 말까지 총 7차례 금리인상을 예상해왔다. 또한 국경 남쪽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ed)의 오는 5월 회의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미국은 인플레이션이 지난 2월 기록적인 7.9%로 나오면서 연준의 제롬 파월 의장이 금리를 0.5%P 인상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중은의 공격적인 금융정책 추진에 대한 부담을 덜어준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