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각 조짐에도 집값 강세 전망

 금리 인상과 각종 정책으로 주택시장이 냉각 조짐을 보임에도 올해 집값이 강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부동산회사 로열르페이지는 지난 1분기 전국 주택가격이 기록적으로 상승함에 따라 연간 거래의 중앙값 오름폭을 15%(종전 10.5%)로 상향 조정했다. 광역토론토(GTA)의 경우는 한단계 더 앞지를 것으로 내다봤다.


 이 회사의 카렌 욜레브스키 부동산서비스 CEO는 “우리가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강한 1분기였다. GTA는 작년 동기대비 거의 30% 뛰었다. 시장이 다소 둔화되더라도 원래의 예상치를 능가할 것이다”고 주장했다.


 이에 GTA의 올해 4분기 주택거래 중앙값이 16.5%(종전 11%) 상승한 130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 1분기의 경우 GTA 중앙값이 127만 달러로 연간 27.7% 올랐다. 특히 단독주택이 159만 달러로 29.7%나 급등했다. 콘도 가격도 76만4,200달러로 21.7% 상승했다.


 같은 기간 전국 모든 유형 주택의 중앙값은 85만6,900달러로 25% 올랐다. 로열르페이지에 따르면 대부분의 시장에서 수요가 공급을 초과했다.


 카렌 CEO는 “최근 중앙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으로 GTA 주택시장이 안정에 접근할 수 있지만 상황을 극적으로 바꿀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특히 콘도의 경우 사람들이 다시 직장과 문화생활을 위해 도시로 돌아오면서 강세를 보일 것이다”고 주장했다.


 지난 1분기 토론토시의 중앙값은 131만 달러로 21% 상승에 그치면서 GTA의 다른 지역보다 약간 낮은 상승률을 보였다. 이는 팬데믹 기간에 교외를 선호한 것을 감안할 때 예상된 일이다.


 GTA에서 가장 높은 집값 상승률을 보인 곳은 해밀턴 32.4%, 밀턴 32.3%, 브램턴 30.5% 등이었다.


 카렌은 “썬더베이 집값이 0.2% 소폭 하락했고, 일부 지역에서 둔화 신호도 있지만 시장이 견딜 수 있는 가격 수준까지 올랐기 때문이다. 지난 2년간 비약적인 성장으로 다시 수요를 형성하는데 시간이 걸릴 수 있다. 집값이 오랫동안 상승해 어느 순간 25%, 30%를 목격하지 못할 수 있다. 그럼에도 여전히 강세를 견지한다”고 주장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