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대방 오퍼 확인 가능해져

 온타리오주에서 주택 구입시 경쟁 오퍼 가격을 확인할 수 있는 길이 열린다. 매도자가 동의할 경우 그의 중개인이 받은 오퍼들의 세부내용을 바이어와 공유할 수 있게 된다.
 

 온주정부는 ‘묻지마 경쟁’(Blind bidding)으로 집값이 치솟는 것을 막기 위한 방안으로 새로운 규정을 도입한다.  


 현재의 깜깜이 오퍼(Blind offer) 시스템에선 구매 희망자가 다른 바이어들의 제시 가격을 몰라 경쟁적으로 높게 제시하는 경향이 있었다. 이는 오퍼 전쟁을 유발해 집값을 뛰게 하는 요인으로 지적돼 왔다.


 내년 4월에 시작되는 오퍼 공유 대안은 지난 2020년에 도입된 부동산신탁법(TRESA)의 일환이며, 최근 로스 로마노 소비자장관이 발표한 일련의 부동산 규정 중 하나다.


 이에는 부동산중개인에 대한 새로운 윤리 강령과 해당 규제기관인 RECO(Real Estate Council of Ontario)에 더 많은 권한을 부여하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로마노 장관은 “이러한 규정은 RECO가 징계절차를 강화하고 관할 범위를 TRESA 전체로 확대함으로써, 온타리오 주민을 악의적으로 이용하는 자를 추적할 수 있게 한다”고 밝혔다.


 또한 “RECO에 이러한 권한을 부여함으로써 문제를 해결하는 데 필요한 프로세스를 간소화 및 가속화하고, 악의적인 행동을 실질적으로 제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구매자와 매도자가 동일한 부동산회사를 이용하는 경우와 같은 문제에 대해서도 중개인의 역할을 명확히 하는 간단하고 표준화된 서식과 엄격한 요구사항으로 거래 과정을 보완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반면 매도자의 입장에서는 바이어가 다른 오퍼보다 훨씬 높은 가격을 제시했을 때 비밀로 유지하는 전통적인 관행이 이익일 수 있다. 따라서 새로운 공개 옵션을 얼마나 많이 받아들일지는 여전히 의문이다.


 게다가 매도자는 새 규정에 따른 오퍼 경쟁의 정보를 일부만 공유할 수도 있다. 예를 들어 오퍼들의 클로징 날짜나 파이낸싱 조건만 알리고 정작 오퍼 가격은 밝히지 않을 수도 있다. 단, 합의된 사항에 대해서는 해당 주택에 오퍼하는 모든 바이어와 공유해야 한다.


 한편, 업계에 투명성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면서 이달 초 연방정부는 예산안에서 맹목적 오퍼 관행을 없애는 방안을 마련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캐나다부동산협회(CREA)는 올 여름에 Realtor.ca 웹사이트에서 오퍼 시점을 실시간으로 추적하는 기능을 시범운영 할 예정이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