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중한 한표 정말로 중요

 온타리오 주총선(6월 2일)에서 한인들의 소중한 한 표가 동포 2세 조성훈(Cho, Stan) 후보의 재선에 큰 힘이 될 수 있다. 조 후보는 “한인동포 한분 한분의 투표 참여가 정말 중요합니다”라고 호소했다.


 18일(수) 현재 조성훈(보수당, 윌로우데일) 후보는 여론조사에서 앞서 나가고 있지만 결코 방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자유당의 필리핀계 후보와 근소한 차이로 접전 중이기 때문이다.


 조 후보는 현재 하루 종일 윌로우데일 선거구를 발로 뛰며 유권자들을 만나 한 표를 당부하고 있다. 지난 14일(토) 수퍼캔버스(온주 전 지역 선거구에서 한꺼번에 총력 유세를 벌이는 날)는 무더운 날씨로 연신 흐르는 땀을 물 한 모금으로 식히며 강행군을 펼쳤다.


 같은 날 조성준(노인복지부 장관, 보수당) 캠프측도 오후 1시부터 스카보로 노스 지역구에서 선거 유세를 벌였다. 조성준 후보는 고령의 나이에도 매일 1만5천보를 걸으며 유권자를 만나는 열정을 보여줬다.


 이번 총선에서 보수당은 교통관련 공약으로 고속도로 브래드포드 바이패스 건설 및 온타리오 라인과 영 북부 전철역을 확장한다. 자유당은 대중교통 1회 탑승료를 1달러로 하고, 전기차 구입자에게 보조금을 준다. 신민당(NDP)은 보수당이 추진 중인 브래드포드 바이패스를 취소하고 일부 기존 고속도로를 확장한다.


 주택문제에 대해서는 보수당이 향후 10년간 150만 채 공급을 내걸었다. 자유당은 특별한 내용이 없고, 신민당은 첫집 마련자에 집값 10%를 이사 전까지 무상지원과 공공주택 10만 채 공급을 공약했다.   


 조성훈 캠프측은 투표 독려를 위한 전화 봉사, 노약자들이 투표소에 갈 수 있도록 차량 지원 등을 할 봉사자도 찾고 있다.


 한편, 당일 투표가 어렵거나 기다리는 번거로움을 피하려면 우편 투표, 사전 투표 등을 이용하면 된다.


 온주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유권자 정보 카드를 받지 못한 경우에도 성명과 현주소가 적힌 신분증을 소지하면 투표할 수 있다.


 선거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웹사이트(elections.on.ca), 전화(1-888-668-8683), 이메일(info@elections.on.ca) 등으로 확인할 수 있다. 


92세 존씨(왼쪽)의 생일파티에서 대화를 나누는 조성훈 후보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