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값 폭등에 식단 간소화

 식품 가격이 치솟으면서 캐나다인들이 식단을 간소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집에 텃밭을 만들어 채소를 직접 재배해 먹는 사람들도 늘고 있다.
 

 연방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4월 식품값은 작년 동기 대비 9.7%나 뛰었다. 반면 같은 기간 시간당 임금은 3.3% 상승에 그쳤다.


 이 기간 과일값은 10%, 국수 등 파스타는 20%나 급등했다.


 통계청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와 국제 유가상승이 물가상승의 주요인이다”고 지적했다.


 국영방송 CBC는 “최근 식품 매장에서 쿠폰 사용이나 할인 품목을 찾는 소비자들이 눈에 띄게 늘었다. 일부 주민들은 집 뒤뜰에서 채소를 재배해 식비를 절약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 여성은 “식품 가격이 크게 뛰어 먹는 양이나 종류를 줄이고 있다. 저녁도 요리 대신 샌드위치 등 가벼운 먹거리로 때운다”고 말했다.


 또 다른 주민은 “집에 텃밭을 만들어 상추, 토마토, 오이 등을 기르고 있다. 육류도 가능한 싼 부위를 고른다”고 전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