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외곽 월세 ‘껑충’

 토론토 인근 도시의 임대료가 3년 전보다 껑충 뛰었다.
 

 Rentals.ca에 따르면 올해 1~4월 해밀턴, 키치너, 캠브리지 월세는 2019년 같은 기간보다 각각 42%, 44%, 54% 급등했다.


 광역토론토(GTA)에서도 이 기간 뉴마켓의 평균 임대료가 29%, 리치몬드힐 15% 각각 올랐다. 반면 미시사가, 브램턴, 마캄은 여전히 3년 전보다 낮았다.


 다운타운이 포함된 구 토론토시의 평균 임대료도 월 2,330달러로 2019년 초보다 5% 낮은 수준이다.


 이와 관련 Bullpen Research & Consulting은 “많은 사람들이 곧 시내 중심가로 돌아와 월세를 올릴 것으로 예상하나, 팬데믹 기간에 외곽 도시가 크게 올랐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리치몬드힐의 임대료는 평균 2,624달러(팬데믹 이전 2,273달러), 뉴마켓은 2,400달러(1,860달러)로 상승했다.


 특히 같은 기간 해밀턴의 월세가 1,914달러(1,349달러)로 큰폭 올랐다.

 이와 관련 Bullpen은 “해밀턴에는 많은 사람들이 토론토보다 저렴한 곳을 찾아 모여 들었다. 새로운 고용기회도 창출됐다. 그리고 임대 및 콘도 프로젝트도 추진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 곳의 새로운 콘도들은 투자자들의 손에 의해 순식간에 인수됐다. 이 과정에서 다른 지역보다 높은 가격에 임대됐다”고 덧붙였다.


 한 관계자는 “팬데믹으로 인해 토론토 시민들이 더 넓은 공간을 찾아 떠나면서 해밀턴에 대한 관심이 확대됐다. 임대료가 너무 올라 저소득 세입자들은 갈 곳을 찾기 어려워졌다”고 토로했다.


 캠브리지 임대료는 월 2,230달러로 같은 기간에 무려 54%, 키치너(1,845달러)가 44%, 인근 워터루(1,461달러) 9% 각각 올랐다. 이에 대해 주택개발 관계자는 공실률과 연관이 있다고 주장했다. 2021년 캠브리지 공실률은 1.1%, 키치너 2%, 워터루 2.3% 순이었다.


 Bullpen은 “이들 도시의 경우도 GTA보다 저렴한 곳을 찾는 사람들의 영향을 받았다. 게다가 토론토에서 1시간 거리의 키치너, 워터루에는 IT붐이 불었고, 캠브리지는 바로 옆이다”고 설명했다.


 이 기간 미시사가 월세는 2,137달러, 반은 2,260달러로 각각 3%, 9% 낮았다. 오샤와는 1,837달러(1,581달러)로 16% 높았고, 인근 피커링은 3년 동안 안정됐다.


 에이잭스는 1,891달러(2,126달러)로 11% 낮았으나 Bullpen은 “거래가 적어 왜곡됐을 수 있다”고 전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