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세 10년 만에 최고 올라

 광역토론토(GTA) 임대료가 공실률 하락에 따라 10년 만에 가장 빠른 속도로 상승하고 있다. 건축비용 상승 등의 이유로 임대용 공급이 급감해 우려되는 실정이다.


 시장 조사기관인 어바네이션에 따르면 GTA의 임대용 공실률은 올해 2분기에 1.4%로 작년 같은 분기(5.1%)보다 급락했다. 이에 따라 임대료가 이 기관에서 추적을 시작한 2010년 이후 가장 큰폭으로 올랐다.


 2분기 연속으로 월세 상승률이 이 기관의 이전 기록을 능가했다. 현재 GTA 콘도미니엄 임대료는 작년 동기 대비 16.7% 급등했다.


 어바네이션은 “월세 상승률이 예외적으로 높은 수준이다. 낮은 실업률과 인구증가에 기인했지만, 또 다른 이유는 높은 집값과 모기지율 상승으로 내집 마련을 못해 임차로 밀려난 가구들 때문이다“고 주장했다.


 어바네이션에 따르면 지난 2분기에 임차와 소유 사이에 기록적인 비용 차이가 발생했다. GTA에서 일반적인 1베드룸+덴 또는 2베드룸 콘도 유닛을 예로 들면 세입자의 경우 월 2,533달러를 지출했으나, 소유자(20% 다운페이먼트)의 비용은 3,125달러에 달해 약 600달러를 더 부담했다.  


 게다가 7월에는 금리가 더 뛰면서 이런 상황이 악화됐을 수 있다. 잠재적 첫 구매자들이 내집 마련을 포기하면서 임대시장의 공급은 더욱 타이트해지고 있다.


 특히 콘도의 작은 유닛 월세가 급등하고 있다. 스튜디오의 월세는 팬데믹 기간에 큰폭 떨어졌으나 올해 2분기에는 1,895달러로 작년 대비 25% 급등했다. 이 기간 1베드룸 콘도 월세는 2,182달러로 연간 19% 뛰었다.


 임차 수요가 뜨겁지만 신규 임대용 건축은 ??거의 멈춰있는 상태다. 어바네이션에 따르면 지난 1년 동안 분기당 평균 1,916채 공급에 그쳤다. 그나마 지난 4월부터 6월까지는 87채에 불과했다. 이는 계획상 기록적인 유닛 수에도 불구하고 가장 큰 분기별 감소다.


 임대주택에 대한 장기적인 관심은 여전히 높아 건축되지 않은 10만3,192채의 제안 유닛이 있다. 이는 1년 전의 8만8,252채보다 늘어난 수치다.


 그러나 건축비용 및 대출 이자율 상승, 시장을 재편하는 요인들로 인해 건축 계획에 변화가 생길 수 있는 것이 우려된다.


 토론토시에서는 이러한 조짐이 이미 나타나고 있다. 토론토메트로폴리탄대학(구 라이어슨)은 최근 600명 수용 기숙사 계획을 건설비용 급등을 이유로 철회했다.


 또한 스카보로의 한 비영리단체는 저렴한 임대주택 프로젝트가 금리 상승에 따라 중단될 위험에 놓였다고 밝혔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