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집 장만하고는 싶은데…

 내집 마련하기를 희망하는 캐나다 밀레니얼 세대는 좋아하는 도시에 머물거나 꿈을 실현하기 위해 미련없이 떠나야 하는 어려운 결정에 직면해 있다.


 부동산회사 로열르페이지의 최근 설문조사에 따르면 아직 집을 소유하지 않은 밀레니얼 세대의 2/3가 언젠가는 집을 소유할 것이라고 확신했다. 그러나 52%는 집값이 상대적으로 싼 지역으로 이사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필 소퍼 CEO는 “이러한 우울한 전망에도 불구하고 밀레니얼 세대의 주택 소유가 증가 추세를 보이는 점과 상대적 자신감을 기반으로 이전의 베이비붐 세대보다 주택소유 비율이 높을 수 있다. 이 세대가 역사상 가장 높은 주택 소유율을 갖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소퍼에 따르면 특히 토론토 밀레니얼 세대는 도시에 애착을 갖고 있다. 응답자 5명 중 4명이 생활비가 허락하면 토론토에 머물 의향이 있다. 그러나 63%는 집을 소유하기 위해 이사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이는 몬트리올의 경우 55%로 낮아졌다.


 밀레니얼 세대 46%는 현재 위치에서 주택을 구입할 수 있을 만큼 급여가 인상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이번 설문은 캐나다의 밀레니얼 세대인 26~41세 2003명을 대상으로 지난 6월에 실시됐다. 주택소유자가 아닌 밀레니얼 세대의 1/4은 집을 장만할 수 있을 것으로 믿지 않았다.


 한편, 설문 조사에서 밀레니얼 세대의 57%가 주택을 소유했으며, 이는 35세 이상에서 더 높은 비율을 보였다.


 또한 밀레니얼 세대의 51%는 향후 5년 이내에 주택을 구입할 계획이며, 그 중 거의 절반은 첫 내집 마련이다.


 현재 베이비붐 세대의 경우는 73%가 주택을 소유하고 있으며, 이는 모든 세대 중 가장 높은 비율이다. 그러나 소퍼는 밀레니얼 세대의 의욕대로 된다면 이를 뛰어넘을 것으로 여겼다.


 미래에 주택 소유를 예상하는 밀레니얼 세대의 비율은 집값이 비싼 토론토와 밴쿠버보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몬트리올과 캘거리에서 더 높았다.


 르페이지에 따르면 최근 주택시장이 둔화됐음에도 차입비용 상승이 장벽으로 작용해 젊은 구매 희망자들의 진입에 상당한 어려움이 있다. 그러나 이것이 집 장만 의욕을 막지는 못하고 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