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4명 시의원에 출마

 한인 4명이 오는 10월 24일 실시되는 온타리오 지자체선거에 출마했다.

 한인 밀집지역인 노스욕에서 전 토론토한인회장 이기석(윌로우데일)씨, 현재 오로라 부시장인 해럴드 김(오로라)씨, 킹스턴한인회장 서미경(벨빌시)씨, 민주평통위원을 지낸 박기형(옥빌)씨 등이다.

 이기석씨는 노인 및 범죄, 부동산 문제 등 지역에 산적한 여러 가지를 해결하겠다며 한인들의 적극적인 지원을 당부했다.

 지난 2019년과 2021년 연방 총선에 출마해 알리 에사시 자유당 후보에게 고배를 마신 바 있다.

 토론토대 약학과 졸업. 민주평통자문위원, 한인무역인협회 이사장, 34·35대 토론토한인회장을 지냈다.

 해럴드(종수) 김씨는 지난 2018년 지자체 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해 지역구에서 탄탄한 입지를 다졌다. 그러나 지난해 연방 총선에 보수당 후보로 출마해 자유당 후보에게 석패한 경험을 가지고 있다. 이번 시의원 3선 도전에 한인들의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서미경씨는 현재 공인통역사이자 미국계 금융기관에서 재정상담가로 활동하고 있다. 1981년에 이민, 25년간 주유소와 편의점, 기프트샵 등 다양한 소규모 비즈니스를 운영했다.

 토론토 동부 벨빌은 온타리오 호수에 연해있는 소도시다. 서 후보 출마 지역구에는 14명이 도전장을 냈다. 2세들의 활동을 지원하고 한국전 참전용사 행사 등 한인사회의 이미지를 제고하고 싶다고 밝혔다.

 박기형(66)씨는 18기 민주평통 위원을 지냈으며 옥빌에서 도전장을 냈다. 시의원에 당선되면 지역의 갈등 해소를 위해 노력하고, 한인사회의 세대간 격차 감소와 재취업을 최대한 도울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에서 광운공대와 인하대 대학원을 졸업했다. 1989년부터 2년간 독일 보쉬자동차 부품연구소에서 근무했고, 2000년 캐나다에 이민, 퀸스대서 과학관계 연구팀의 일원으로 활동했다.
 
 2013년부터 현재까지 옥빌에서 스마트폰 수리업체를 운영한다. 2007년 아프간 피랍한인들의 무사 귀환을 위해 미국이 나서줄 것을 요구하며 워싱턴DC 백악관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선거 웹사이트: gregorypark.ca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