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가상승률 7.6%로 둔화

 캐나다 물가상승률이 지난달 휘발유 가격 하락으로 작년 동기보다 7.6% 상승에 그쳤다. 전달 40년 만에 가장 높은 8.1% 기록 후 둔화한 것이다.
 그러나 식품, 천연가스, 여행비 등 대부분의 물가는 오름세를 이어갔다.


 연방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7월 기름값은 전월 대비 9.2% 떨어졌다. 특히 일시적으로 휘발유세를 면제한 온타리오주에서 가장 큰폭인 전월 대비 12.2% 하락했다.


 이로 인해 이 기간 소비자물가지수(CPI)가 2021년 12월 이후 가장 적은 월간 상승률인 0.1%를 보였다.


 휘발유 가격의 급락에도 불구하고 식품가격은 연간 10%나 뛰어 1981년 8월 이후 가장 빠른 속도를 기록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계속해서 밀 가격을 압박함에 따라 베이커리 제품은 작년 이후로 13.6%, 계란은 15.8%, 신선 과일은 11.7% 각각 올랐다. 천연가스도 작년 대비 42.6%, 전달보다 12.4% 상승해 인플레이션을 주도한 요인이다.


 또한 이자율 상승으로 모기지 비용이 높아짐에 따라 7월 임대료가 전월보다 크게 뛰었다.


 여름철 관광 시즌을 기해 여행한 캐나다인이 늘면서 항공료는 월간 약 25%, 숙박비는 온타리오주의 주도로 1년 전에 비해 거의 50%나 급등했다.


 비록 시간당 임금이 5.2% 인상됐지만 여전히 인플레이션을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캐나다 중앙은행은 오는 9월 7일 기준금리를 추가 인상할 예정인 가운데 변동성이 심한 휘발유 및 식품 등을 제외한 핵심 물가지수가 5.5%로 역대 기록임을 주시하게 된다.


 CIBC은행은 “중은의 금리조정 지표는 핵심 물가지수며, 지난달 역대 최고임을 면밀히 살필 것이다. 따라서 내달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할 것이라고 본다”고 예측했다.


 RSM Canada의 경제전문가도 “세계 경제와 공급망 문제, 지정학적 요건 등에 또 다른 충격이 가해지면 물가를 다시 상승시킬 수 있다. 이달의 인플레이션 수치가 고무적이지만 중은의 목표치인 2%까지 낮추려면 몇 년이 걸릴 수 있다. 내달 0.75%P 인상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TD은행의 경우 최근까지 0.5%P 인상을 내다봤으나 핵심물가가 기록적인 것에 주목해 내달 0.75%P 올릴 것으로 변경 전망했다.


 한편, 이 기간 주별 물가상승률은 온타리오가 7.6%(전달 7.9%), B.C주 8%(7.9), 퀘벡 7.3%(8), 앨버타 7.4%(8.4) 등이다.

 도시로는 토론토 7.5%(전달 7.4), 밴쿠버 7.7%(7.7), 몬트리얼 7.3%(7.6), 오타와 7.4%(7.7), 캘거리 8.2%(9.6) 등이다.

토론토 임대료 큰폭 올라

 상승하는 이자율, 감당할 수 없는 집값, 직장인들의 속속 사무실 복귀로 지난달 주요도시 임대료가 큰폭 올랐다.
 

 Rentals.ca와 Bullpen Research & Consulting의 전국 임대료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토론토시의 평균 월세는 2,691달러로 작년 동기대비 24% 급등했다. 전달인 6월에는 2,463달러였다.


 토론토시의 1베드룸 평균 월세는 2,257달러로 연간 21.6%, 전달보다 4%, 2베드룸은 3,259달러로 연간 25%, 월간 7.8% 각각 상승했다.


 이 기간 토론토시 임대료는 국내 35개 도시 가운데 4번째로 비쌌으며, 이전 2번째에서 순위가 하락했으나 월세의 안정 때문이 아니고 다른 도시에서 훨씬 더 올랐기 때문이다.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노스욕의 1베드룸 평균 월세는 1,913달러로 연간 14.6%, 전달보다 2.3% 각각 올랐다. 2베드룸 임대료는 2,469달러로 연간 21.9%, 월간 2.5% 올랐다.


 국내에서 월세가 가장 비싼 밴쿠버의 지난달 1베드 평균 월세는 2,500달러로 연간 14.4%, 2베드는 3,630달러로 19.4% 각각 뛰었다. 그 뒤를 B.C주 노스밴쿠버와 리치먼드가 이었다. 상위 10위에 온타리오주에선 토론토와 이토비코, 구엘프, 노스욕, 미시사가 시가 속했다.


 Bullpen Research는 임대료에 영향을 미친 요인으로 직장인들이 속속 도심지의 사무실로 복귀하면서 월세 수요가 늘어난 점, 감당할 수 없는 집값에 임차로 머물거나 미래에 대해 불확실성을 불러온 금리 인상 등을 꼽았다.


 지난달 온타리오주에서 가장 큰폭의 월세 상승률은 해밀턴시에서 기록했다. 평균 임대료가 2,097달러로 작년 동기(1,664달러)보다 26% 폭등했다. 이어 키치너가 2,108달러로 25%, 런던이 2,036달러로 24%의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이 기간 전국 평균 월세는 1,934달러로 작년대비 10% 올랐다. 

한인 오픈 탁구대회 개최

  
▲탁구협회 동덕명 회장(오른쪽부터), 유성훈 부회장, 김화선 총무


 한인동포들의 건강증진을 위한 ‘제4회 한인뉴스 부동산캐나다배 오픈 탁구대회’가 오는 9월 24일(토) 오전 9시에 개최된다.
 

 한인 누구나 참가할 수 있는 대회로, 신청을 30분 전까지 해야 하므로 미리 도착하는 것이 좋다. 


 캐나다한인탁구협회(회장 동덕명)의 주관으로 토론토한인회관(1133 Leslie St. North York) 대강당에서 열린다.


 경기는 ▶단체전 ▶챔피언부(탁구협회 주관 1부 대회 우승자들) ▶일반 단식 1, 2, 3부, 복식 1, 2부 ▶시니어부(남 65세, 여 60세 이상 – ID지참) 단식 1, 2, 3부, 복식 1, 2부 등으로 펼쳐진다.


 동덕명 회장은 “한인동포들의 많은 참여를 희망한다. 중국계와는 달리 한인들은 젊은 층의 탁구에 대한 관심이 부족한 편이라 아쉽다. 이번 대회를 통해 세대교체의 기회도 되기를 바래본다. 탁구는 빠른 스피드를 요구해 정신건강에 매우 좋은 운동이다”고 말했다.


 시상은 부문별 트로피와 상품이 주어지며, 단체전 우승에 200달러, 준우승 120달러 등의 부상도 있다.


 참가비는 단식 30달러, 복식 50달러, 단체전 120달러. 협회서 점심 제공.


 한편, 오는 10월 7~13일 모국 울산에서 열리는 103회 전국체전에 재외동포 선수단으로 탁구협회에서 선수와 임원 7명을 파견한다. 

 문의: 동덕명 회장(647-779-7300), 유성훈 부회장(416-503-3553), 김화선 총무(416-312-8767)

노스욕에 새 난민 쉼터


 한인밀집지역 노스욕에 난민 쉼터가 내달부터 개설된다.


 토론토 시의회가 한인들도 많이 이용하는 노보텔(3 Park Home Ave.)에 600여명을 수용하는 새로운 난민 시설을 승인했다.


 이를 위해 시는 향후 5년간 8천만달러를 투입하며, 오는 9월부터 운영될 예정이다.


 한인사회 일각에서 안전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있는 가운데 시는 지난 7월 18일, 27일 공청회를 가졌다.


 현재 토론토에 거주하는 난민은 1,800명을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2022 의대진학 설명회 성황


 토론토한인회가 주최한 ‘한인학생들을 위한 의대진학 설명회’가 지난 12일(금) 한인회관에서 2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
 

 KCMMI(Korean Canadian Medical Mentorship Initiative, 대표 정찬영/이재윤)와 함께 캐나다 의대 진학을 희망하는 학생들과 학부모들을 초청해 로열은행(RBC)의 후원으로 진행한 행사였다.


 의대 진학을 위한 정보의 장벽을 낮추는 세미나(정찬영, 이재윤)에 이어 의대생 9명이 참가자들에게 소그룹 주제별 멘토링을 제공했다.


 한인회는 미래 의대생들을 위한 소정의 장학금을 현장에서 전달하며 캐나다의 의료 발전에 공헌을 응원했다.

인구 감안 10년내 150만채

 온타리오주의 증가하는 인구를 따라잡기 위해 향후 10년간 150만채의 신규 주택 공급이 필요한 것으로 밝혀졌다. 하지만 현재 건축능력은 이를 충족하기에 부족한 상황이다.


 오타와의 싱크탱크인 SPI(Smart Prosperity Institute)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온주는 이미 50만채의 주택부족을 겪고 있다. 게다가 예상 인구증가를 충족하려면 100만채가 더 필요하다. 이렇게 많은 집을 지을 수 있는 여건 마련은 의문이다.


 SPI는 HCL(Hemson Consulting Limited)이 2021년 8월 온주정부를 위해 작성한 보고서를 참조하여 2031년까지 10년간 GGHA(Greater Golden Horseshoe Area)의 15개 인구센서스 지역에서 건축될 주택 수를 추정했다.

 불행히도 주정치는 이들 중 14개 지역에서 필수 주택요구에 미치지 못했다.
 

 SPI는 기존주택 부족과 예상되는 가구수를 기반으로 필요한 150만채 중 거의 절반(48%)이 필, 토론토, 욕지역에 건축돼야 함을 발견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신규 주택이 가장 많이 필요한 곳은 필지역으로 2031년까지 27만7,000채가 공급돼야 한다. 그러나 필에 10만2,100채만 신축돼 17만4,900채가 부족할 것으로 추정했다. 토론토시는 10만1,200채, 욕은 9만1,600채가 부족할 전망이다.


 SPI는 세 지역에서 필요한 주택과 실제 건축 사이에 큰 차이를 보일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웃한 지방자치단체로 높은 수준의 유출이 이뤄질 것에 대해서도 경고했다.


 보고서는 “기반시설과 부지 제약으로 인해 일부 인구센서스 지역에는 필요한 만큼 신축하는 것이 비현실적일 수 있다. 물론 그러한 커뮤니티가 덜 건축한다면 파급 수요가 발생해 목표보다 더 건축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필, 토론토, 욕에 이어 주택공급을 필요로 하는 10위권 인구센서스 지역은 오타와(10만100채), 할턴(9만400), 듀람(8만9,900), 워터루(7만800), 심코(6만9,900), 해밀턴(5만2,400), 미들섹스(3만9,500) 등이었다. 


 앞서 온주정부 태스크포스(OHATF)도 주택부족 문제에 대한 해결책으로 150만채 공급을 제안한 바 있으나, 목표가 어떻게 추정됐고 어느 지역에 필요한지 등 세부내용을 제공하지 않았다.

내집마련 능력 30년내 최악

 캐나다의 올해 1분기 내집 마련 능력이 1990년대 초반 이후 30년 만에 최악으로 집계됐다.
 

 연방중앙은행에 따르면 주택관련 비용으로 지출되는 가계의 가처분소득을 측정하는 ‘주택구입가능성지수’(HAI)가 지난 1분기에 42.8%까지 뛰었다.


 HAI가 높을수록 소득에서 주택비용 부담이 늘어나는 것이며, 부동산 거품이 정점을 찍은 1991년 3분기의 43.4%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HAI는 코로나 팬데믹이 시작될 때 일시적으로 감소한 후 꾸준히 상승했다. 1분기의 경우 전 분기대비 2%, 작년 동기보다 8.7% 각각 악화됐다.


 경제 전문가들은 중은의 급격한 기준금리 인상으로 최근 주택가격이 하락하고 있지만, 급등한 이자율과 인플레이션의 영향으로 개선됐을 가능성은 높지 않게 본다.

주택신축 전달보다 소폭 증가

 전국 주택신축이 지난달 도시지역에서의 감소에도 불구하고 전달보다 소폭 늘었다.


 캐나다모기지주택공사(CMHC)에 따르면 지난 7월 계절적 요인을 반영한 연환산 주택신축은 27만5,329채로 전달보다 1.1% 증가했다.


 이 기간 도시지역의 신축 건수가 25만4,371채로 작년보다 0.8% 감소했다.


 이중 콘도미니엄, 임대아파트 및 모든 다가구주택 신축이 19만5,987채로 0.3%, 단독주택 신축은 5만8,384채로 2.8% 각각 감소했다.


 CMHC는 농촌지역의 계절조정 연간 신축을 2만958채로 추정했다.


 한편, 추이를 확인하기 위한 계절적 요인을 반영한 6개월 이동평균은 26만4,426채로 전달(25만7,862채)보다 늘었다.

자전거도로 반대 청원 캠페인


“도로 주차를 모두 없애면 우린 비즈니스를 어떻게 하란 말인가. 한인업소들의 존폐가 달린 문제입니다.”
 

 온주한인비즈니협회(KCBA, 회장 채현주.사진)가 한인 상가들이 밀집해 있는 노스욕의 영 스트릿 자전거도로 설치에 반대하는 청원 운동을 다시 전개한다.


 지난 2018년 반대운동에서 왕복 4차선(현 6차선)으로 축소 및 자전거도로 신설안에 안전 및 교통대책 강구를 요구해 유보시킨 바 있다. 그런데 작년 12월 17일 토론토시의회에서 통과됐기 때문이다.


 영 스트릿에서 자전거를 이용하는 사람은 하루에 25명 정도로 조사됐다. 이들을 위해 5만5,000명의 차량 운전자들이 불편을 감수해야 하는 것이다. 시는 오는 2023년부터 도로 변경, 인도 확장, 가로수 등에 대한 디자인에 들어간다.


 그러나 KCBA는 주변 한인상가들에 치명타가 될 것이라며 여전히 반대하고 있다. 영 스트릿 선상에서 식당과 가게를 하는 경우 고객들의 주차 공간이 줄어 큰 타격을 입는다는 것. 가뜩이나 교통이 혼잡한 도로를 더 좁히는 것은 문제라는 지적이다.


 채 회장은 “토론토시의 동맥인 영 스트릿을 4차선으로 줄이고 도로주차를 모두 없애면 지금도 부족한 주차공간을 어찌하란 말인가. 저희 생계가 걸린 문제다. 이번 청원운동에 동참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KCBA는 다시 한번 강력하게 반대하며, 이를 위해 1만명 서명운동에 돌입한다. 또한 월로우데일 시의원 출마자들에게도 협회 입장을 전달할 예정이다. 
한인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호소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