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둔화 신호인가?

 캐나다 경제가 3개월째 고용이 감소하면서 경기둔화 신호를 나타냈다. 중앙은행의 급격한 금리인상 영향으로 실업률도 7개월 만에 상승했다.
 

 연방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국내 일자리는 4만개 줄었으며, 특히 공공부문에 집중됐다. 지난 3개월 동안에는 총 11만4,000개의 일자리가 사라진 것이다.


 지난 8월 실업률은 5.4%로 통계청이 공식 발표를 시작한 1976년 이래 가장 낮았던 전달의 4.9%보다 0.5%포인트 올라갔다.

 
 몬트리얼은행(BMO)은 “올해 상반기에 놀라울 정도로 강했던 국내 경제가 약간 약세를 보이기 시작했다. 몇 달 전까지만 해도 아주 잘 돌아갔는데 지금은 웅덩이가 파인 것 같다”고 밝혔다.


 통계청에 따르면 이 기간 과학 및 기술 서비스, 전문직 고용은 증가했으나 교육과 건설부문의 감소로 상쇄됐다. 그러나 CIBC은행에 따르면 교육부문의 5만개 일자리 감소가 여름방학의 계절적 요인일 가능성이 있어 다시 늘어날 수 있다.


 중은은 인플레이션을 통제하기 위해 기준금리를 지속적으로 올리고 경제에 미칠 영향을 주시하고 있다. 지난주에도 금리를 0.75%P 올려 현재 3.25%로 운영한다. 지난 수개월 만에 무려 3%P나 급등시켰다.


 금리가 계속 오르면서 경기침체가 예상되지만 중은은 “인플레이션이 여전히 너무 높아 금리인상 사이클을 끝내기에 이르다”는 입장이다.


 CIBC는 “중은의 내달 금융정책회의 이전에 국내 고용통계가 한차례 더 발표되지만 금리인상을 멈추지 않을 것이다. 적어도 한 번은 더 올릴 것 같다”고 예측했다.


 지난 8월 실직은 주로 15~24세 여성과 55~64세 사이에서 집중됐다. 전반적으로 노동력 참여율은 안정적인 것으로 분석됐다.

 이 기간 시간당 평균 임금인상률은 5.4%로 전달(5.2%)보다 높았다.


 몬트리얼은행은 “높은 인플레이션에 비해 임금인상 속도는 눈살을 찌푸리게 할 정도다. 10월 말에 추가 금리인상을 볼 수 있을 만큼 물가는 중은을 흔들 것이다. 내달에는 금리를 0.5%P 올릴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통계청에 따르면 많은 캐나다인들이 은퇴 연령에 도달함에 따라 고용주들이 계속해서 채용 문제에 직면할 가능성을 경고했다.


 또한 지난 5년 동안 캐나다에 정착한 이민자들의 실업률은 7.6%로 2006년 이후 동월기준 가장 낮았지만 여전히 전체 실업률보다 높았다.


 직장을 그만두려는 근로자들의 비율도 증가하고 있다. 정규직 직원의 11.9%가 향후 12개월 내에 직장을 그만둘 계획이며, 이는 지난 1월의 비율보다 거의 2배 높다.


 특히 저소득층의 경우 이 비율은 더 높았다. 8월 시간당 임금이 하위 20%에 속하는 근로자들 중 거의 5분의 1이 직장을 떠날 계획이라고 응답했다.


 또한 근로자들이 필수적이거나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직무 특성에 대한 질문에 가장 많이 꼽은 요소는 급여와 복리후생이다. 응답자의 85.4%가 이를 꼽았다.


 통계청에 따르면 코로나 사태에서 벗어나면서 많은 사람들이 사무실로 돌아오고 있다. 이에 재택근무가 감소하고 병행으로 일하는 비율이 증가하고 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