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가계 빚 증가

 캐나다의 지난 2분기 가계 빚이 전 분기보다 2% 늘어났다.
 

 최근 연방통계청에 따르면 캐나다인들의 2분기 소득대비 부채 규모가 모기지로 인해 181.7%(전 분기 179.7%)로 증가했다. 이는 국내 가구의 소득 1달러당 약 1.82달러의 빚을 지고 있다는 뜻이다.


 통계청은 “이 기간 가계의 가처분소득이 1% 증가했지만, 신용부채가 2.1% 늘어나면서 추월 당했다”고 설명했다.


 가처분소득은 일정기간 개인이 얻은 소득 중 세금 등을 제외하고 자유롭게 소비나 저축으로 처분할 수 있는 소득을 말한다.


 2분기에 늘어난 가계부채는 계절적 조정을 거친 563억달러였다. 여기에서 모기지 부채만 약 487억달러에 달한다.


 이로 인해 신용시장 부채(소비자 신용, 모기지 및 비모기지)는 총 2조7,603억달러로 확대됐다. 이 가운데 모기지가 2조442억 달러를 차지했다.


 이 기간 가계부채 위험성의 척도인 가처분소득 대비 원리금상환비율(DSR)도 13.63%로 1분기(13.43%)보다 높아졌다. 이는 소득대비 갚아야 할 원리금이 늘어났다는 의미다. 최근 기준금리가 인상되면서 이자율 부담 증가로 DSR이 악화된 것이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