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탁구왕 박용구씨

 ‘한인뉴스 부동산캐나다배 오픈탁구대회’가 지난 24일(토) 토론토한인회관에서 성황리에 열린 가운데 토론토 한인사회 탁구 최강에 박용구(개인)·한카A팀(단체)이 등극했다.


 챔피언부 개인 단식 결승에서 관록의 박용구(64)씨는 패기를 앞세운 김요한(26.준우승)씨를 세트스코어 3-1로 제치고 우승컵을 안았다.


 역대 한인사회 탁구대회에서 수 차례 우승 경험이 있는 박씨는 노련미를 앞세워 젊은 피를 초반부터 압도했다. 5판3선승제에서 첫 판을 이긴 후 한 세트를 내줘 1-1 상황을 만들기도 했으나 의욕을 되살려 이후 연속 2세트를 잡아냈다.


 환갑을 훌쩍 넘긴 나이에 20대의 젊은 피를 제압하고, 먼저 3판을 따내면서 최강자임을 입증한 것.


 단체전(4단1복식)에서도 노익장의 위대한 힘을 목격한 한판였다. 한카노인회 A팀이 탁구에서 경륜의 중요성을 여실히 증명하며, 한인사회 탁구 최강 단체로 올라섰다.


 단체전 준우승의 큰빛교회팀 선수로 뛴 박용구씨는 2관왕을 놓친 것에 아쉬움을 삭혀야 했다.


 이 대회는 본보와 캐나다한인탁구협회가 한인동포들의 건강증진을 목적으로 공동 주최했다. 훌륭한 기술이 나오면 환호를 보내며 화기애애하고 열띤 분위기 속에 한인 축제로 진행됐다.


 한편, 이날 대회에서 일반 1부 단식 우승은 이재수씨, 복식 우승은 석남일-강재성팀, 시니어 1부 단식 우승은 이성기씨, 복식 우승은 이순상-공영택팀에게 각각 돌아갔다.  

 
 각 부문 우승 및 준우승에는 트로피와 푸짐한 상품이 주어졌다. 

광고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