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기지 트리거 비율에 도달

 캐나다 중앙은행이 지난 수개월 금리를 공격적으로 인상하면서 최근 모기지가 트리거 비율(trigger rate)을 넘어 상환 부담을 느끼는 주택소유자들이 늘고 있다.
 

 이는 모기지 상환액이 전부 이자 지불로 가고, 원금은 전혀 갚지 못하는 시점이다. 트리거 비율에 도달했거나 거의 근접한 변동 모기지율 소유자들은 서둘러 대책을 세워야 하는 힘든 상황에 닥친 것이다.


 그동안 많은 은행들이 금리가 올라도 월 상환액을 일정하게 유지하면서 원금 상환을 줄이고 그만큼 이자 지불을 늘리는 방법으로 고객의 부담을 관리해왔다.


 그러나 고객의 월 상환액으로 이자 조차 감당하지 못하는 상황에 처하자 부득이 월 페이먼트를 속속 올리고 있는 것.   


 이에 따라 모기지 대출자는 소득을 늘리거나, 그것이 여의치 않으면 매달 씀씀이를 줄여야 하는 현실이다. 만일 더 이상 감당이 안 되면 부득이 시장에 집을 내놓아야 하고, 매물이 늘어나면서 본격적인 바이어 주도시장 전개와 집값 하락을 촉진할 수 있다.   


 업계 전문가에 따르면 트리거 비율에 다다른 경우 대출 금융기관이나 모기지 브로커로부터 월 상환액을 늘려야 한다는 통보를 받게 된다. 차용인으로서는 트리거 비율에 도달하기 전에 재정을 잘 준비하는 것이 필요하다.


 한 전문가는 “모든 사람들은 생계유지를 위해 다른 씀씀이를 삭감할 방법을 찾을 수 있고, 불행히도 이것이 경제 사이클의 일부다. 트리거 비율에 가까워지면 첫째 지출 습관을 조정해야 한다. 예를 들어 자동차처럼 고액 구매를 미루는 것이다. 다음으로 예비금 또는 특히 금리 상승에 대비한 비상 자금을 축적해 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만일 여유 자금이 있다면 모기지의 일부를 상환하는 것도 방법이다.

 그는 “미리 일시불 상환하면 모기지 잔고가 줄어들어 이자율 상승에 따른 월 상환액 부담을 낮출 수 있다. 트리거 비율에 도달하기 전에 이러한 준비를 통해 사전 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현재 주요 시중은행의 모기지 우대금리는 5.95%까지 치솟았으며, 스트레스 테스트는 자신이 받을 수 있는 이자율보다 2% 높은 수준으로 이뤄지고 있다.


 한편, 금리 상승과 높은 인플레이션으로 인해 최근 캐나다의 건축허가 규모가 눈에 띄게 감소했다.


 연방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9월의 총 건축허가(상업용 포함) 금액은 102억 달러로 전달에 비해 17.5%나 급감했다. 이는 역대 해당월 기준 최대 하락폭이다. 작년 동기 대비로는 2.5% 감소다.


 이 같은 건축허가 감소는 현재 시장에 진입하려는 사람들이 줄고 있음을 반영한다. 치솟은 이자율이 수많은 캐나다인에게 모기지 대출의 희망을 헛된 꿈으로 만들었기 때문이다.


 첫 내집 마련자와 증가하는 이민자의 수요를 위해 주택공급을 늘려야 할 상황에서 오히려 줄어들고 있는 것이다.


 건축허가를 분기별로 보면 지난 3분기에 337억 달러로 6.3% 감소했다. 이전에는 3분기 연속 증가세였다. 통계청에 따르면 주거 및 비주거 부문 모두 큰폭 하락했다.


 지난 9월 주거부문 허가는 70억4,000만 달러로 전월보다 15.6% 감소했다. 특히 다가구 허가(21.2% 감소) 부진에 의해 주도됐으며, 온타리오주에서 40% 급감한 데 기인했다. 전달엔 온주에서 최고치를 기록한 바 있다.


 단독주택에 대한 허가는 7.7% 줄었으며, 온타리오, 매니토바, 앨버타 주에서 큰폭 감소했다.


 이 기간 비주거 부문 허가는 21.5% 감소한 31억8,000만달러를 기록했다. 공공 및 상업용이 각각 37.2%, 11.5% 줄었다. 중은의 금리 인상으로 당분간 건축허가 감소세가 점쳐지고 있다.

광고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