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추가 ‘금추’..공급부족에

 상추가 ‘금추’가 됐다.

 로메인 등 채소의 생산량 저하와 공급 부족으로 가격이 폭등했기 때문이다. 이에 식품점 가판대에서 상추가 사라지고 있다.


 현재 공급업체의 상추 가격은 예년에 비해 3~4배 비싸졌다. 농산물 도매업자들은 상추의 수요가 공급을 초과하고 있어 한동안 가격 압박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따라 일부 레스토랑은 상추 등이 활용되는 샐러드 메뉴를 당분간 없애기도 했다. 업체 관계자들은 버거나 샌드위치에 양상추와 상추 등을 기존 양만큼 넣으면 개당 거의 1달러의 비용이 든다고 하소연했다.


 서브웨이, 하비스, 웬디스 등 캐나다 레스토랑의 일부 체인점은 웹사이트에서 고객에게 이를 고지했다.


 캐나다는 상추 최대 수입국 중 하나다. 공급업체는 대부분 미국 캘리포니아에 있다.

 상추 공급난은 캘리포니아의 농작물이 지난 9월과 10월에 가뭄으로 타격을 입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올 가을에 상추 작물이 병에 걸려 밭에서 시드는 현상도 발생했다.

광고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