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거래 급감에 중개인 수입 뚝


 최근 주택거래가 급감하면서 중개인들은 커미션 수입이 뚝 떨어졌다.
 

 올해 캐나다 주택시장은 한번쯤 되돌아봐야 할 필요가 있다. 지난 2월 평균 집값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유례 없는 팬데믹과 함께 찾아온 시장의 열기로 지난 2020년 4월 이후 무려 40%(평균 32만 달러)나 급등했다.


 그러나 연방중앙은행이 지난 3월부터 공격적으로 금리를 인상하면서 시장은 급격히 냉각됐다. 봄철 이후 집값은 평균 17만 달러 떨어졌고, 거래는 지난달의 경우 작년 동기대비 40% 급감했다.


 특히 광역토론토(GTA)에서의 거래는 토론토부동산위원회(TRREB)의 지난 10월 통계에 따르면 반토막(49%↓)났다.


 이렇게 거래가 부진하면 중개인들은 커미션이 줄어들어 재정적 고통을 느끼게 된다.


 캐나다부동산협회(CREA)가 발표한 온타리오 연례 주택거래 데이터를 분석한 다니엘 포치에 따르면 중개인의 평균 연간소득이 4만5,000달러 감소한 것으로 추산됐다.


 그의 계산에 따르면 온타리오 시장은 2021년 활동과 비교할 때 올해 중개인 총 커미션에서 30억 달러를 잃을 것으로 예상됐다.


 2021년에는 총 거래금액 2,270억달러를 기반으로 커미션 110억 달러를 벌어들였으나, 올해의 예상 규모는 1,510억달러로 커미션이 75억 달러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평균적으로 중개인 커미션은 지난해 12만5,000달러였지만, 올해는 8만달러로 떨어진다.


 중개인이기도 한 포치는 “업계 종사자들의 하소연을 종종 듣는다. 어느 정도 자포자기와 함께 ‘이렇게 나빠질 수는 없다’고 토로한다. 지난 코로나 팬데믹 2년간은 주택시장 상황이 너무 좋았다. CREA 웹사이트를 보면 이 기간 거래건수가 10년 평균치를 훨씬 상회했다. 그러나 지금은 급감해 고통스러워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주택 거래가 30% 감소하고, 가격이 8.5% 하락하면 기본적으로 온타리오 GDP가 약 1% 줄어든다. 경제에 미치는 영향도 상당하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중개인 버지니아 문덴은 “베테랑 중개인들의 경우 호황과 불황을 모두 겪어 보았음에도 팬데믹 2년 동안 만연했던 매도자들의 지나친 요구에 아연실색 하곤 했다. 30년 동안 업계에 종사하면서 작년과 같은 해를 본 적이 없다. 41개의 오퍼가 몰렸던 집을 기억하는데 호가보다 100만 달러나 높게 팔렸다. 분명히 정상적인 시장이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늘날 주택시장은 지난 봄 이후 20~35% 낮은 가격에 팔리고, 중개인 수수료도 30~40% 적어진 것을 목격한다. 중개인들은 지금 변화하는 시장에 놓여있는 것이며, 신참 중개인은 이와 같은 시장을 본 적이 없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그는 중앙은행이 금리 인상을 완화하기 시작하면 많은 잠재 구매자가 돌아올 것으로 내다봤다. 현재의 이자율은 역사적인 관점에서 볼 때 여전히 낮은 상태라고 주장했다.


 문덴은 “현재의 모기지율은 여전히 좋은 수준이다. 내가 첫 집을 장만한 32년 전에는 14.25%였다. 따라서 집값이 좀더 내려가면 이자율은 여전히 ?낮은 상태라 바이어가 시장에 다시 진입할 수 있다”고 피력했다.


 포치는 “요즘 커미션 감소에 따른 대안 모색에 골몰하는 부동산회사들이 많은 것 같다. 주거용 임대는 토론토에서 꽤 인기 있어서 중개업체들이 실적 유지를 위해 이를 적극 권하는 실정이다”고 덧붙였다.

광고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