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9%, 매매 48% 하락


 2022년 광역토론토(GTA) 주택시장이 지난달 평균가격 9.2% 하락, 거래 48.2% 급감으로 마감했다.


 토론토부동산위원회(TRREB)에 따르면 지난 12월 GTA 평균가격은 105만1,216달러로 전년 동기(115만7,837달러)에서 약 10만6,600달러, 전월(107만9,298달러)보다 2만8,000달러 각각 떨어졌다.


 이 기간 주택유형별 평균가격은 단독주택이 연간 13.4% 하락한 138만4,586달러, 콘도미니엄은 0.9% 내려간 70만5,659달러를 기록했다. 반단독의 경우는 14.4% 떨어진 100만9479달러, 타운하우스가 13.1% 낮아진 86만4567달러로 마감됐다.


 연말 기준 지역과 주택유형별로 유일하게 가격이 오른 것은 토론토시(416지역)의 콘도로 1.4% 상승한 74만1,584달러를 보였다.


 지난달 주택 거래와 신규 매물도 전년대비 각각 감소했다.


 TRREB에 따르면 12월에 매매된 주택은 3,117채로 1년 전 같은 달(6,013채)보다 2,896채 줄었다.


 지난 12월 신규 매물은 4,074채로 전년 같은 기간(5,177채)보다 21.3%(1,103채) 감소했다.


 한편, TRREB은 지난해 전체의 평균 수치도 발표했다.


 2022년 전반적으로 주택 평균가격은 118만9,850달러로 2021년의 109만5,222달러에 비해 8.6% 상승했다. 작년 1, 2월에 나타난 시장의 과열과 함께 연평균 가격이 상승한 것으로, 이후 캐나다 중앙은행의 공격적인 금리 인상 영향으로 월간 하락세를 이어갔다.  


 작년 전체 거래 건수는 7만5,140채로 2021년 기록인 12만1,639채에서 38% 급감했다. 지난해 1년간 신규 매물도 전년에 비해 8.2% 감소했다.


 TRREB은 “연방금융감독원(OSFI)의 모기지 스트레스 테스트 또는 할부 상환기간을 포함한 모기지 대출 지침의 완화가 없어, 주택가격은 높은 모기지 이자율의 영향으로 하향 조정됐다. 그러나 늦여름에 안정을 찾기 시작했고 이는 급격한 시장 조정이 끝날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주장했다.


 TRREB의 수석분석가 제이슨 머서는 “새 매물의 부족이 주택가격을 여전히 떠받치고 있다. 공급 부족과 높은 차입비용으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임대시장으로 눈을 돌렸다. 고금리 환경에서 임대가 인기를 끌고 해당 시장이 타이트해지면서 평균 월세가 두 자릿수나 뛰었다”고 지적했다.


 TRREB의 존 디미첼레 CEO는 “차입비용 증가의 영향을 계속 느낄 것이지만, 반면에 기록적인 수준의 이민자 유입이 주택 소유 및 임대에 대한 수요를 뒷받침한다. GGH(Greater Golden Horseshoe) 지역의 주택 및 기반시설 부족 문제 해결에 고군분투해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광고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