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시 재산세 5.5% 인상



▲존 토리 토론토시장이 시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2023년 시 예산안을 설명하고 있다.


 코로나 사태에 따른 재정부족과 물가상승 압력에 따라 토론토시가 재산세를 대폭 인상한다. 1998년 토론토와 인근 지자체가 통합된 이후 최대 인상폭이다.
 

 토론토시는 161억6,000만 달러 규모의 새해 예산안을 시의회 예산위원회에 제출했다. 예산안에는 재산세 5.5% 인상안이 포함됐다. 2019년에 승인된 도시건축 부담금 1.5% 인상안을 포함하면 7% 늘어난다.


 이에 따라 69만5,268달러짜리 주택을 소유한 주민은 233달러가 오른 연간 3,569달러의 재산세 청구서를 받게 된다.


 존 토리 시장은 “재산세 인상률을 인플레이션 이하로 유지하겠다는 선거공약과 일치한다. 모든 주민들이 재정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을 알지만 시의 운영을 위한 선택이다”고 밝혔다.


 토론토시는 전례 없는 물가상승 압력을 반영해 상하수도 및 쓰레기 수거 요금도 3% 인상한다.


 새 예산안에 따르면 토론토시는 이번 회계연도에 9억3,300만 달러의 적자를 기록한다. 예산안은 다음달 14일 시의회의 심의를 거친다. 그러나 사실상 결정된 것과 다름없다.


 온주정부가 지난해 통과시킨 시장권한 강화법안에 따라 올해부터 토리 시장은 의회 대신 스스로 예산을 준비하고 편성할 수 있으며, 의회가 내린 결정에 대해 거부권도 행사할 수 있기 때문이다.

광고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