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준금리 현행 4.5% 유지

 캐나다 중앙은행이 12일(수) 현행 4.5% 기준금리를 유지했다.

중은은 이날 금융정책회의에서 최근 데이터가 인플레이션의 계속 둔화를 확신하게 한다면서 경제의 연착륙을 전망했다. 이에 지난 3월에 이어 2회 연속 금리 동결을 결정했다.

국내 인플레이션 상승률은 지난 2월 5.2%로 두 달 연속 예상보다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중은은 물가상승률이 올해 중반까지 3%로 떨어지고, 2024년 말에는 2%까지 내려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연착륙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새로운 발표와 함께 경제가 이전에 예상했던 것보다 더 강해지고, 소비도 견고해진다면서 올해 성장률을 1.4%(종전 1%)로 상향 조정했다. 이는 시장의 올해 후반 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감을 완화시킬 수 있다.

 반면 티프 맥클렘 중은총재는 “기존 통화정책이 물가압력을 완화할 만큼 충분한지 계속 평가할 것이다. 인플레이션을 목표치인 2%로 되돌리기 위해 필요하다면 금리를 더 올릴 준비도 돼있다”고 경계했다.

통화정책의 기조를 변경하기 전에 더 많은 데이터를 확인하겠다는 입장이다.

중은은 국내경제의 예상보다 강한 성장을 인정하면서도 그 모멘텀이 곧 끝날 것으로도 봤다. 2023년 남은 기간 동안 성장 동력이 약할 것이며, 하반기에는 공급 과잉도 우려했다.

이에 2024년 성장률을 1.3%(종전 1.8%)로 하향 조정했다. 이와 관련 중은은 “전 세계적으로 성장이 예상보다 강해 올해 성장률을 상향 조정하고, 내년에는 하향 조정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2025년에는 다시 반등하여 2.5% 성장을 예상했다.

맥클렘 총재는 “많은 이민자로 인한 강력한 인구증가는 추가 인플레이션 압력을 가하지 않으면서 경제가 예상했던 것보다 다소 빠른 속도로 성장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그는 “고용시장이 여전히 ​​빡빡하지만 신규 이민자의 유입으로 노동력이 빠르게 확장되고 있다. 이는 인구 고령화로 인한 문제도 상쇄시킬 것이다. 특히 강한 인구증가는 단기적으로 소비를 촉진하고 잠재 성장률을 높인다”고 설명했다.

캐나다의 고용시장에선 지난 2월 실업률이 사상 최저치에 가까운 5%를 기록하는 등 높은 금리 속에서도 회복력을 유지하고 있다. 임금도 빠르게 상승하고 있어 물가상승을 억제하기 위해 노력하는 중은에 압박을 가하고 있다.

중은은 통화 긴축의 영향이 경제에 타격을 가함에 따라 올해 하반기부터 2024년까지 소비자 지출이 억제될 것으로 예상했다. 주택 소유자들은 더 높은 이자율로 모기지를 갱신함에 따라 소득에서 이자 지불이 차지하는 비율이 높아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은은 물가상승률이 ​​2024년 말까지 목표치에 근접할 것으로 보지만 예측에 위험성도 여전히 남아있다.

미국과 유럽의 은행부문 불안정으로 인해 악화된 신용조건이 성장을 억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미국에서 실리콘밸리은행과 시그니처 은행이 무너졌고, 곧이어 크레디트 스위스가 UBS에 매각됐다. 이러한 금융 혼란은 글로벌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를 불러왔다.

 중은은 금융부문의 스트레스 심화로 인한 급격한 글로벌 경기둔화를 향후 전망의 가장 큰 하방 위험으로 내다봤다. 자칫 국내 경제에의 파급 효과가 상당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김효태 기자 | htkim22@gmail.com)

광고

세금 환급 받으면 현명하게

 2022년도 소득에 대한 세금신고 마감(5월1일)이 임박해 서둘러야 한다. 국세청(CRA) 노조가 최근 파업에 찬성해 업무 마비까지 우려된다. 만일 세금 환급을 받게 되면 현명하게 이용하는 방법을 숙고해야 한다.

처우개선을 요구해온 3만5천여 명의 국세청 노조원들은 14일(금)부터 단체행동에 들어갈 수 있다. 국세청은 오는 20일까지 최종 협상에서 타결될 것으로 기대하나 결렬될 경우 세금신고 업무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 팬데믹으로 지난 3년 동안 여행을 보류했기 때문에 환급액으로 여가활동에 투자할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자신의 재정상태를 면밀히 살펴보고 결정해야 한다. 물론 사람마다 재정상황이 다르기 때문에 일률적인 접근 방식은 없다.

 재정전문가인 브렌다는 고려해야 할 사항 중 가장 중요한 것으로 부채 상환을 꼽았다.

그는 “만약 당신에게 고금리 부채가 있다면 세금 환급으로 가장 먼저 해결해야 한다. 빚은 매우 빠르게 불어나 당신을 괴롭힐 것이다”고 말했다.

 고용주가 직원의 은퇴 저축을 돕기 위해 RRSP 매칭 프로그램을 운용하는 경우가 있다. 많은 사람들이 이를 놓치고 있는데 매칭을 극대화하고 있는지도 살펴보라고 덧붙였다.

또한 RRSP, 면세저축계좌(TFSA), 첫 주택 저축계좌(FHSA)에 돈을 넣는 것을 장려했다. FHSA는 연간 구입 한도 등의 제한이 있지만 획기적인 절세투자 수단이므로 집 장만을 계획한다면 최대한 활용하는 것이 좋다. 이달부터 이용 가능하게 됐으나 아직 모든 금융기관이 도입한 것은 아니므로 문의할 필요가 있다.

 브렌다는 “연소득이 5만달러 이하이고 투자 능력이 제한적이라면 TFSA에 일부 넣을 것을 권한다. 만일 5만달러 이상을 번다면 RRSP나 FHSA 가운데 더 도움이 되는 것을 찾으라”고 조언했다.

 그는 “장기적인 성공의 열쇠는 분산 투자와 일관성이다. 많은 사람들이 친구가 알려준 주식이나 투기적 투자를 하는 경우가 많다. 잘 분산된 포트폴리오를 구성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세금 환급을 받으면 기분이 들떠 충동적인 지출을 할 수 있는데, 개인적인 즐거움을 위해서는 약간만 떼어 놓고 나머지는 부채 상환이나 투자와 같은 책임있는 재정계획을 세워야 한다는 것이다.

 에드먼턴에 본사가 있는 CWB은행(Canadian Western Bank)의 나타샤도 세금 환급을 어떻게 이용할지에 대해 유사한 조언을 했다.

나타샤는 “개인적인 상황에 따라 다르나 ‘당신에게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가’와 같은 질문을 먼저 던져야 한다. 부채, 특히 고금리 빚이 있는 경우는 다시 통제할 수 있도록 조기에 상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채가 많지 않은 사람은 세금 환급으로 비상 자금을 만드는 것을 고려할 수 있다. TFSA, RRSP 등에 돈을 넣거나 비상 사태에 대비하는 것이다. 이외 금융서비스 업체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투자를 이용할 수도 있다.

세금 환급으로 무엇을 해야 할지 잘 모르거나 전문가로부터 개인적인 조언을 받고 싶다면 공인 재무설계사, 신뢰할 수 있는 회계사 등에게 문의하는 것도 방법이다. (김효태 기자 | htkim22@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