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가계부채율 G7 최고

 캐나다인들은 G7 어떤 국가보다 더 많은 가계 빚을 쌓아 글로벌 경제위기에 취약한 수준이다.
 

 캐나다모기지주택공사(CMHC)가 24일(화)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급증했다. 같은 기간 미국에서는 약 25% 감소한 것과 대조적이다.


 CMHC에 의하면 2008년의 가계부채는 국내 경제 규모의 약 80%에 달했고, 2010년에 95%로 높아졌다. 이는 2021년 GDP를 초과해 107%까지 거침없이 늘어났다.


 같은 기간 G7 가계부채는 미국, 영국, 독일에서 감소했고, 이탈리아는 거의 변화가 없었다.


 특히 캐나다의 가계부채 약 3/4은 주택 모기지에서 발생해 높은 이자율이 가계 재정에 큰 부담을 주고 있다.


 CMHC는 “점점 더 많은 소비자들이 재정적 어려움에 빠지는 조기 경고신호를 보고 있다. 주택시장의 감당할 수 없는 상황이 해결되지 않으면 부채 수준이 계속해서 증가할 것이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캐나다정책대안센터(CCPA)의 선임 경제학자 데이비드 맥도날드는 내집 마련에 뛰어든 젊은 세대들이 특히 많은 빚을 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맥도날드는 “젊은 캐나다인들이 주택시장에 진입하면서 높은 레버리지(빚)를 쌓았다. 특히 지난 몇 년 동안 집을 구입한 사람들이 빚더미로 큰 타격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 가계는 부채 상환에 훨씬 더 많은 돈을 쓰고 있기 때문에 경기침체가 닥치면 취약해지고 실업률도 급증한다는 설명이다.


 CMHC는 주택 공급을 늘려 더 쉽게 장만하도록 만드는 것이 부채 수준을 통제하는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맥도날드는 국가 기관들이 변화를 가져오는데 서로 맞서는 문제점을 지적했다. 캐나다는 여전히 집값을 완화하기에 충분한 규모의 주택을 짓지 않고 있으며, 고금리는 더 많은 건축을 장려하는 정부의 노력을 무색하게 만든다.


 맥도날드는 “높은 이자율은 주택 건설과 리노베이션에 매우 예측 가능한 결과를 가져온다. 집을 더 많이 공급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높은 금리가 개발자들에게 미치는 여파로 인해 정부의 인센티브가 가려질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한편, CMHC는 임대주택을 더 많이 공급하면 사람들이 집을 소유해야 한다는 강박감에서 벗어나는데 도움될 것이라고 추가했다.


 몬트리올은행(BMO)의 로버트 카브식 경제전문가는 “급격한 금리 인상이 아직까진 낮은 이자율로 모기지를 받은 사람들에게 큰 영향을 미치지 않고 있다. 그러나 갱신할 때 스트레스를 받게 되며 강한 역풍이 오랜 기간에 걸쳐 불어올 뿐이다”고 설명했다.


 RBC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2024년 초까지 국내 실업률이 6.6%까지 상승하며 더 많은 캐나다인들이 모기지 상환 연체 및 지불불능 상태에 빠질 것으로 예상했다.


 소비자지불불능(consumer insolvencies)이 향후 3년 동안 거의 30% 증가해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돌아가고, 그 이후에도 상승세를 유지할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김효태 기자 | htkim22@gmail.com)

광고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